시사

시사 > 전체기사

때아닌 수소논쟁?…홍준표 “수소는 H₂O”, 원희룡 “그건 물”

수소 경제 시스템 공약 두고 설전
원희룡 “H₂O는 물이다. 물 만들 거냐”
홍준표 “미세한 각론으로 골탕 먹인다”

국민의힘 홍준표 대선 경선 후보가 18일 오후 부산MBC에서 제4차 TV 토론회를 하기 앞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 주자 홍준표 의원이 토론회가 끝나고 원희룡 전 제주지사에게 받았던 수소 관련 질문과 관련해 불편한 심경을 내비쳤다.

18일 부산MBC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4차 부산·울산·경남 합동 TV토론회에서 원 전 지사는 홍 의원의 ‘5년 내 부·울·경에 수소 경제 시스템을 만들겠다’는 공약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러시아 가스, 원자력 얘기하셨는데 수소 뭐로 만들 겁니까”라고 물었다.

이에 홍 의원은 “수소 H₂O인가 그거 아니에요”라고 답했다. 그러자 원 전 지사는 “H₂O는 물이죠. 수소를 뭐로 만들 거냐고요. 물 만드실 겁니까?”라고 재차 물었다. 홍 의원은 “그러네, 아이참”이라며 “지난번에도 원희룡 후보한테 당했는데…다음 토론 때에는 수소를 어떻게 만드는지 그거부터 알아보고 나오겠습니다”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토론 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수소를 어떻게 만드는지 사실 저는 몰랐습니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탄소 중립 시대에 청정에너지인 수소 경제 시대를 구축하겠다고 결심하고 내각에 지시하면 되지 수소가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세세한 부분까지도 알아야 하는지는 의문”이라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토론할 때마다 꼭 미세한 각론으로 골탕을 먹이는 원희룡 후보를 다음 토론 때부터는 조심해야겠다”면서 “대통령은 각 분야 통치 철학만 확고하면 되지 않나. 미세한 각론까지 다 알아야 한다면 그런 대통령은 지구상에 아마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수소 논쟁’ 원희룡 “홍준표, 공약 공부해야”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