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국감에…김기현 “조국 닮아”, 안철수 “조커 능가”

김기현 “조국 사태 때와 참 많이 닮아”
안철수 “최강 빌런인 고담시 조커 능가”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야권에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감에 출석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를 겨냥해 일제히 비판을 쏟아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대장동 의혹’에 이 후보가 내놓은 해명을 영화 배트맨 시리즈의 악당 조커의 궤설에 빗대기도 했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19일 국회에서 열린 국감대책회의에서 “이재명 주연의 적반하장 식 궤변 대행진이었다”고 총평했다. 그러면서 “서영교 위원장은 최소한의 중립성을 지키지 않은 채 무한정 발언 시간을 허용했고, 이 후보는 절대다수 호위 무사의 경호 아래 개선장군이라도 되는 양, 궤변과 비웃음으로 일관했다”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이 후보의 태도는 A를 물으면 B를 답하는 동문서답, 본질 흐리기, 잡아떼기, 이명박·박근혜 정권과 국민의힘 탓하기, 분개하기, 협박하기의 무한 반복이었다”고 꼬집었다.

이어 “조국 사태 때와 참 많이 닮았다”면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장관 후보자로서 민주당이 깔아준 무대에서 국민을 기만할 수 있다는 확신에 찬 태도와 거짓말로 국민을 완전히 속이려 했으나 결국 오래가지 않아 거짓말이 들통났다”고 설명했다.

또한 “민주당의 전방위적인 조력과 비호로 특검을 지연시킬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국민의 정권교체 열망은 그만큼 더 커질 것”이라면서 “조직 폭력배와 깊은 관계를 맺은 그런 조폭 연계 인물이 이 나라의 대통령이 돼서는 안 된다는 것은 너무나 자명한 이치”라고 덧붙였다. 이 후보가 정계에 입문하기 전 변호사로 활동할 당시 성남지역 조직폭력배와 유착이 있었다는 의혹을 다시 언급한 것이다.


안 대표는 이 후보를 향한 비난 수위를 높이는 한편 국민의힘 의원들에게는 새로운 증거를 제시하지 못한 채 비슷한 질의만 계속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에 “‘이재명 국감’을 보신 분들께서는 감탄과 한탄을 동시에 내뱉으셨을 것”이라며 “모든 걸 알고 있으면서 불리한 것만 모르는 척하는 이재명 지사 그리고 준비 없이 호통치고 윽박지르면서 모든 걸 아는 척하는 야당 의원들의 대결이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움직일 수 없는 명백한 범죄 증거와 공범들 앞에서 이 지사는 그의 복잡하고 불안한 내면의 감정과 광기 어린 궤변을 현란하게 구사했다”면서 “광대 짓으로 국민의 판단력을 흔들어대며 그의 악마적 재능을 유감없이 보여주었다”고 했다.

안 대표는 “치밀한 범죄설계자이자 최강 빌런인 고담시의 조커를 능가하는 모습에서 국민께서는 절로 감탄하셨을 것”이라고 비꼬았다. 이어 “또한 50억 뇌물수수 빌미를 제공한 제1야당은 이 지사에게 ‘국민의힘 게이트’라는 수모를 겪으며, 제1야당의 무능과 부도덕함만 더 적나라하게 드러냈다”고 덧붙였다.

또한 “‘윤석열 후보부터 답변하라’는 물귀신 작전으로 ‘이재명 국감’이 ‘윤석열 국감’으로 공격과 수비가 바뀌는 역전극이 연출되기도 했다”고 일갈했다.

마지막으로 안 대표는 특검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이제 특검은 외길 수순이다. 수적 열세와 준비 부족의 부실 국감을 통해 ‘이재명 게이트’의 진실에 접근하기는 힘들다”면서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부패완판(부패가 완전 판친다)을 시전 중인 검찰의 수사 결과를 더 신뢰하기도 어렵다”고 밝혔다.

이어 “대장동 게이트가 이재명 게이트라는 것을 밝혀내는 수사는 특검에 맡기고, 정치권은 우리 국민께 더 좋은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한 미래경쟁, 혁신경쟁의 대선전을 펼쳐 보여야 한다”고 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