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국어능력시험 응시 외국인 등 수십명 부정행위 적발

휴대전화 무선이어폰 등 무단 소지하다 적발돼
31명 중 29명 외국인, 2명 한국인


지난 17일 치러진 한국어능력시험(TOPIK)에 응시한 외국인 수십명이 전자기기 소지 등 부정행위로 적발됐다. 이들이 부정행위 적발에 항의하며 소란이 불거져 경찰이 현장에 출동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19일 시험 주관 단체인 국립국제교육원에 따르면 이달 17일 서울 강동구의 한 학교에서 실시된 TOPIK 시험에서 총 31명이 부정행위자로 처리됐다.

이들은 시험 시작 전 감독관의 휴대전화, 무선 이어폰, 스마트워치 등 전자기기 제출 요구에 불응하고 규정상 소지가 허용되지 않은 전자기기를 소지하고 있다가 적발됐다.

적발된 31명 중 29명은 외국인으로 이 중 13명이 중국인, 9명이 베트남인, 카자흐스탄·일본인 각 2명, 몽골·이집트·영국인 각 1명이었다. 2명은 한국인이었다.

당시 이들이 부정행위 적발에 항의하며 소란이 빚어지자 주최 측이 경찰에 신고해 인근 지구대 소속 경찰관들이 시험장으로 출동하는 소동이 벌어지기도 했다.

국립국제교육원에 따르면 이들은 규정에 따라 시험 종료 뒤 부정행위 여부 조사를 위해 별도 공간에 수용됐었으며, 이후 1명을 제외하고 시험 본부의 조사를 거부한 채 귀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립국제교육원 관계자는 “규정에 따라 이들을 부정행위자로 처리해 이들의 이번 시험 결과를 무효로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