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최재형 “이재명, 이상한 웃음소리로 본질 피해”

최재형 전 감사원장. 연합뉴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지난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했던 이재명 경기지사를 두고 “무서운 분”이라고 했다.

최 전 원장은 19일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이 지사의 국감을 지켜본 소감을 밝히면서 이같이 말했다.

최 전 원장은 “김용판 의원이 조폭연루설을 폭로하고 그런 장면이 있었는데, (이 지사가)10여 차례 이상한 웃음소리 내고 그러더라”며 “오히려 ‘국회의원 면책특권, 이게 문제 아니냐’는 식으로 대처하는 걸 보고 결국 사안의 본질에 대한 답변을 피하는데 참 무서운 분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저런 분이 대통령이 됐을 때 과연 권력을 어떻게 행사할 것인가에 대한 불안한 느낌도 들었다”고 덧붙였다.

최 전 원장은 전날 국감에서 야당 의원들의 질문이 예상보다 날카롭지 않아 아쉬웠다고 했다. 이 지사의 국감 답변에 대해선 “‘정면 돌파’를 했다기보다는 임기응변과 말장난으로 ‘정면 거짓말’했다고 본다”고 했다.

최 전 원장은 “여론의 추세를 보면 최근 이재명 후보나 여당 지지율이 동반 하락한다는 언론의 보도가 있는 걸 볼 수 있다”며 “우리 국민들께서 이재명 후보가 어떻게 말하든지 간에 사건의 본질, 그리고 이재명 후보의 어떤 본모습을 현명하게 잘 판단하고 계시다고 본다”고 말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렌터카 돈다발’ 뇌물 의혹에…이재명 “허허허, 코미디”
국감서 ‘이재명 조폭 유착’ 주장 김용판, 윤리위 제소된다
‘이재명 뇌물’ 아닌 돈 자랑?…조직원 현금 사진 ‘시끌’
이재명 “김용판 ‘돈다발 음해’ 사과·의원직 사퇴해야”
김용판 ‘조폭 폭로’ 후폭풍…이재명 “의원직 사퇴하라”, 국힘도 “자책골” 불평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