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수소 논쟁’ 원희룡 “홍준표, 공약 공부해야”

18일 TV 토론회서 ‘H₂O’ 공방…洪 “내각에 지시하면 돼” 반박
원희룡 “영화 보고 탈원전 지시한 분과는 달라야” 꼬집어

원 전 지사 페이스북

국민의힘 대선 경선 TV 토론회에서 홍준표 의원과 ‘수소 논쟁’을 벌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본인 공약에 대한 기초 공부도 안 되면 국민께 ‘거짓 공약’을 하는 것일 수도 있다”며 “영화 한 편 보고 탈원전을 내각에 지시하는 분과는 달라야 하지 않겠느냐”고 꼬집었다.

앞서 홍 의원은 18일 부산MBC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4차 부산·울산·경남 합동 TV토론회에서 원 전 지사로부터 ‘5년 내에 부·울·경에 수소경제 시스템을 만들겠다’고 한 자신의 공약과 관련해 “러시아 가스, 원자력 얘기하셨는데 수소 뭐로 만들 것이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홍 의원은 “수소 H₂O인가 그거 아니냐”고 답했다. 그러자 원 전 지사는 “H₂O는 물이다. 수소를 뭐로 만들 거냐. 물 만드실 거냐”고 재차 쏘아붙였다. 홍 의원은 “그러네, 아이참”이라며 “지난번에도 원 후보한테 당했는데…다음 토론 때는 수소를 어떻게 만드는지 그거부터 알아보고 나오겠습니다”라고 했다.

토론이 끝난 뒤에도 양측은 신경전을 이어갔다. 홍 의원은 토론 후 페이스북에 “수소를 어떻게 만드는지 사실 저는 몰랐다”며 “대통령이 탄소중립 시대에 청정에너지인 수소경제 시대를 구축하겠다고 결심하고 내각에 지시하면 되지 수소가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세세한 부분까지도 알아야 하는지는 의문”이라고 적었다.

원 전 지사 역시 페이스북을 통해 “홍 의원의 수소경제 정책은 중요하게 검토해야 한다. 이에 저는 수소가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왜 필요한지, 생산비용은 얼마나 소요되며 어떤 문제를 해결해야 수소경제 시대를 열 수 있는지에 대해 토론하고자 했다”고 질문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내각에 물어서 하면 된다는 말씀을 듣고 참으로 곤혹스러웠다”며 “다음 토론에서는 대통령으로서 반드시 알아야 할 내용에 대해 준비된 대화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때아닌 수소논쟁?…홍준표 “수소는 H₂O”, 원희룡 “그건 물”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