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그리스 첫 훈련 소화한 ‘쌍둥이 자매’ 이재영·다영

그리스 프로배구 데뷔 임박한 듯

PAOK는 19일(한국시간) 인스타그램에 훈련복을 입고 동료들과 나란히 선 이재영(왼쪽 세 번째)과 이다영(왼쪽 네 번째)의 사진을 올리고 “이씨 쌍둥이의 첫 훈련(First training for Lee Twins)”이라고 적었다. PAOK 트위터

‘쌍둥이 자매’ 이재영과 이다영(이상 25세)이 그리스 PAOK에서 첫 훈련을 소화했다.

PAOK는 19일(한국시간) 인스타그램에 훈련복을 입고 동료들과 나란히 선 이재영·다영의 사진을 올리고 “이씨 쌍둥이의 첫 훈련(First training for Lee Twins)”이라고 적었다. 사진에서 2018-2019시즌 한국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에서 이다영과 함께 뛰었던 마야(사진 뒷줄 왼쪽)도 PAOK의 일원으로 사진을 함께 촬영했다.

이재영·다영은 지난 2월 학교폭력 피해자의 폭로로 국내 배구계에서 퇴출됐다. 결국 그리스로 눈을 돌려 PAOK 구단과 계약하고 지난 16일 출국했다. PAOK는 비행기 안부터 입국장까지 이재영·다영의 표정을 SNS에 올리며 환영 의사를 밝혔다.

그리스 프로배구 A1리그는 이미 지난 9일 개막했다. 이재영·다영은 국제이적동의서(ITC)와 취업비자 발급 지연으로 합류가 늦었다. 첫 훈련을 소화한 만큼 곧 A1리그에 데뷔할 것으로 보인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기뻐, 행복해” 이재영·다영, 그리스서 밝힌 이적 소감
이재영·다영 자매, 그리스 PAOK 합류 후 첫 훈련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