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국감서 몇번 비웃었나…김기현 “국민 조롱”

“이재명, 국민 비웃고 조롱하는 태도”
“동문서답, 본질 회피, 잡아떼기 반복”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8일 국정감사에 출석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 대해 “국민을 얼마나 우습게 봤으면 국감에서 12번이나 비웃느냐”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19일 국회에서 열린 국감대책회의에서 “이 후보는 단군 이래 최대 부동산 개발 권력형 특혜 사건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해명하기는커녕 국민을 비웃고 조롱하는 태도였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A를 물으면 B로 답하는 동문서답, 본질 회피, 잡아떼기, 기승전 이명박 박근혜 정권과 국민의힘 탓하기, 협박하기 등을 무한 반복했다”고 꼬집었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이재명 후보를 무턱대고 비호하기에만 급급했다. 그들은 절대다수의 국회의석이라는 점을 악용해 증인과 참고인 채택을 일절 불허하고 자료 제출도 막았다. 서영교 행정안전위원장은 이 후보에게 잘 보이기 위한 것인지는 몰라도 피감기관장에게 무한정의 발언 시간을 허용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여당 호위무사의 경호 아래 마치 장군이라도 된 것처럼 꺼지지 않는 마이크를 창으로 삼아 비웃음으로 일관했다”면서 “전날 국감은 조국 사태 때와 많이 닮았다. 당시 민주당은 의원총회를 한다며 김영란법까지 위반해가면서 조국 당시 후보자에게 국회 회의실을 내줬다. 조 전 장관은 셀프청문회에서 국민을 완전히 속이려고 했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도 ‘이재명 당선은 새 정권’이라는 얄팍한 속임수와 궤변을 늘어놓고 국민이 거기에 속을 것으로 생각하면 큰 오판”이라며 “조직폭력배와 깊은 관계를 맺고 있는 조폭 연계 인물이 대통령이 돼선 안 된다는 건 자명한 이치”라고 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