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구 미군기지 반환터 새땅만들기…민·관·연 힘 모은다

대구 캠프워커 반환터 모습. 국민DB

대구시민들이 만족할 수 있는 미군 반환터 토양정화를 위해 민·관·연이 머리를 맞대기로 했다.

대구시는 미군기지 캠프워커 반환터 토양정화사업에 대비해 관련 분야 전문가 그룹으로 자문위원회인 ‘캠프워커 토양정화 위원회’(이하 토양정화위)를 구성했다고 19일 밝혔다.

토양정화위는 그동안 대구경북연구원이 주최가 돼 운영하던 자문단을 확대 개편한 조직이다. ‘한국지하수토양환경학회’ ‘한국폐기물자원순환학회’ 등 전문학회와 조사기관 협회, 환경분야 시민단체 등이 참여해 공신력을 높였다. 최근 열린 토양정화위 첫 회의에서 한국폐기물자원순환학회 회장을 맡고 있는 서울시립대학교 환경공학부 이재영 교수가 위원장으로 선출됐다.

지난해 12월 캠프워커 동편 활주로(3만7900㎡)와 헬기장터(2만8900㎡)의 반환이 확정됐다. 대구시는 이 터에 대구대표도서관, 대구평화공원, 지하 공영주차장, 3차 순환도로 등을 건설할 예정이다.

관련법에 따라 국방부는 반환터의 토양정화사업을 실시하게 돼 있는데 지역에서 시민단체 등이 오염이 생각보다 더 심각하고 정화사업이 부실하게 진행될 수도 있다는 우려를 제기했다. 이에 대구시는 대구경북연구원에 정책연구를 의뢰하고 환경 분야 학계, 시민단체, 조사기관으로 구성된 자문단을 구성해 수차례 자문회의를 개최했다. 이 자문단이 토양정화위 전신이다. 대구시는 그동안 ‘정밀조사 지점의 확대 적용’ ‘시료분석의 신뢰성 확보를 위한 교차분석’ 등 자문단 의견을 국방부에 전달해 이를 반영시켰다.

정화작업은 이르면 올해 말 기존 구조물 철거를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대구시의 요청에 따라 추가정밀조사 지점을 지침 대비 2배 이상 많이 지정해 조사 중이며 신뢰성 확보를 위해 대구시 보건환경연구원이 교차분석도 진행하고 있다. 새로 발족한 토양정화위는 대구시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정화작업이 될 수 있도록 정화 과정 전반에 걸쳐 전문적인 의견을 정부와 대구시에 제시할 예정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미 공여구역 반환부지 환경정화사업에 대해 우려하는 시민들이 많은 것을 감안해 정기적인 현장실사와 포럼 등을 적극적으로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