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우리 동네 제로웨이스트 상점은?” 서울시 ‘스마트서울맵’ 서비스


기후위기 우려로 1회용품·포장재 사용을 기피하는 시민들이 늘어나는 가운데, 서울시가 지자체 최초로 지역 내 ‘제로웨이스트(Zero Waste)’ 상점의 위치 정보를 디지털지도로 공개한다.

서울시는 19일 70여개 제로웨이스트 상점의 위치 정보를 ‘스마트서울맵’으로 공개한다고 밝혔다. 제로웨이스트 상점은 환경보호를 위해 플라스틱 등 폐기물을 최소화하고, 제품을 소분·리필 판매하는 데 앞장서는 상점이다.

서울시는 “기존에 친환경 소비나 환경오염 문제에 관심 있는 시민들이 제로웨이스트 상점 정보를 일일이 포털에서 검색해야 했다면 앞으로 동네 제로웨이스트 상점을 손쉽게 찾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PC나 스마트폰으로 서울시 지도포털 스마트서울맵 홈페이지에 들어가 첫 화면에서 제로웨이스트 아이콘을 선택하면 카페, 식당, 리필샵, 친환경 생필품점 등 원하는 상점이 어디 있는지 확인할 수 있다. 각 상점 아이콘을 클릭하면 상점명, 연락처, 홈페이지 및 SNS계정 등의 추가 정보도 확인할 수 있다. 또 상세보기를 클릭하면 운영시간, 판매품목, 제로웨이스트 실천 내역을 볼 수 있다.

서울시는 폐기물 감량을 촉진하기 위해 ‘제로웨이스트 매장 인증제’도 준비 중이다. 내년 2월까지 인증 기준을 마련해 상반기에 기준을 통과한 매장에 제로웨이스트 현판을 제공하고, 서울시 공식 SNS를 통한 홍보 등 행정 지원을 할 계획이다.

정미선 서울시 자원순환과장은 “서울맵에 등록된 제로웨이스트 상점 정보를 통해 친환경 소비생활을 보다 편리하게 시도할 수 있게 됐다”며 “무포장 판매, 다회용기 사용 등 일상에서 제로웨이스트를 실천하고자 하는 시민들이 지속적으로 찾는 서비스가 되도록 관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