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대권 ‘청신호’ 평가는 성급…대장동 여진 계속될 듯”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경기도 국정감사를 두고 정치권에서는 대체로 선방했다는 평가가 두드러졌다. 다만 대선가도 청신호가 켜졌다고 평가하기는 아직 이르다는 의견이 많았다.

정치 전문가들은 이 후보가 ‘대장동 개발 의혹’으로 얼룩진 국감을 비교적 잘 넘겼다는 평가를 19일 내놨다. 여야 모두 ‘결정적 한 방’을 제시하지 못하면서 방어하는 입장인 이 후보가 판정승을 거뒀다는 분석이다.

윤태곤 더모아 정치분석실장은 “이 후보도, 국민의힘도 특별히 새로운 사실 없이 기존 주장을 반복하는 데 그쳤다”며 “이 후보로서는 현상 유지를 하면서도 경기지사로서 책임은 덜어낸 셈”이라고 해석했다.

그러나 대선 유불리에 대한 전망은 엇갈렸다. 일단 민주당이 경선 후유증을 앓는 상황에서 지지층 결집에는 도움이 됐을 것이라는 데 의견이 많았다. 그러나 중도층에 어떤 영향을 미쳤을지에 대해선 다른 분석들이 나왔다.


최창렬 용인대 교수는 “여야 지지자들이 각자 보고 싶은 면만 봤을 것 같다”며 “대대적인 인식 전환에는 한계가 있었던 국감”이라고 평가했다.

민주당 내부에서도 “대장동 건이 깔끔하게 정리되기는 당분간 어렵다. 여진이 이어질 것”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한 초선 의원은 “이 후보가 ‘나는 결백하다, 애초 이런 의도였고 많이 노력했다’ 정도의 메시지는 충분히 전달했다고 본다”면서도 “다만 일반 국민이 그것을 얼마나 받아줄지가 관건”이라고 분석했다.

이 후보가 방어전략으로 일관하면서 중도층으로부터 역풍을 맞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이 후보가 억울하다면 대장동 관련 회의록 등 핵심 자료들을 들고서 적극적으로 해명했어야 했다”며 “정황상 자신은 결백하다는 말만 되풀이하는 정도로는 중도층의 인식을 전환하긴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황태순 정치평론가는 “부인이나 회피만 해서는 중도층 사이에서 ‘뻔뻔하다’는 부정적 이미지로 각인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여야 의원들은 서로 유리한 국감이었다며 신경전을 펼쳤다. 민주당은 이 후보가 대장동 의혹에 대해 차분하게 설명하는 기회였다며 호평했다. 한 중진 의원은 “대다수 의혹이 충분히 해명됐다고 본다. 공격이 실패하면 수비가 이긴 것”이라며 “중도층의 반응이 중요한데, ‘대장동 별 것 없었네’라고 생각할 것으로 본다”고 했다.

그러나 국민의힘은 이 후보가 오히려 의구심을 더 키웠다고 비판했다. 박완수 의원은 MBC 라디오에서 “이 후보가 의원들 질의에 핵심적인 답변을 하지 않고 지속해서 국민의힘 책임이라고만 되풀이했다”며 “국감장에서 낄낄거리는 모습을 보이는 등 답변 태도에 문제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