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마피아 별미는 쥐…수사 중 사체 대량 발견

불법 대마초 경작지 압수수색 중 대량 발견된 겨울잠쥐 사체
고대 로마서 겨울잠쥐 식용 문화 생겨

겨울잠쥐. 게티 이미지

이탈리아 경찰이 마피아 조직의 마약 밀매 수사를 위해 불법 대마초 경작지를 압수 수색하던 중 국제적 멸종위기종의 사체를 대량 발견했다.

라 레푸블리카 등 이탈리아 현지 매체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16일(현지 시간) 이탈리아 칼라브리아를 거점으로 활동하는 마피아 조직 ‘은드랑게타’의 대마초 경작지에서 멸종위기종 겨울잠쥐의 사체를 발견하고, 마약 생산 및 보호 동물 포획 혐의로 관련자 3명을 체포했다.

겨울잠쥐는 10cm가 채 안 되는 포유류로, 주로 유럽에서 서식하고 가을부터 이듬해 봄까지 겨울잠을 잔다. 국제 멸종위기종으로 분류되어 이탈리아에서는 겨울잠쥐의 포획·사냥·취식 등이 법으로 금지되어있다.

현지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200마리가 넘는 사체는 한 마리씩 포장돼 경작지 별채의 냉동고 안에 보관돼있었으며, 살아있는 겨울잠쥐도 10여 마리 발견됐다.

경찰이 발견한 겨울잠쥐 사체 모습. 더 타임즈 보도 캡쳐

겨울잠쥐를 먹는 행위는 병사들이 전쟁 중 바로 먹을 수 있도록 조리된 설치류 등을 용기에 담아서 다니던 고대 로마제국 문화에서 시작됐다. 현재는 이러한 식용문화가 법적으로 금지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탈리아 칼라브리아를 포함한 남부 일부 지역에서는 취식 행위가 성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경찰 조사 결과 국제 마피아 조직 ‘은드랑게타’ 역시 취식용으로 겨울잠쥐를 대량 보관해온 것으로 밝혀졌다.

현지 야생동물보호단체는 마피아 조직 ‘은드랑게타’가 분파 조직 간 다툼이 발생했을 때 화해의 의미로 겨울잠쥐 요리를 내놓거나, 조직 수뇌부가 중요한 결정을 내릴 때 겨울잠쥐 요리를 먹는다는 설이 널리 알려져 있다고 전했다.

은드랑게타는 이탈리아의 최대 마피아 조직으로 이들의 수익 기반인 마약 거래망은 대서양 넘어 아메리카 대륙까지 뻗쳐 있다.

천현정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