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전두환 잘했다는 분 많아”…또 ‘실언’ 논란

“호남도 그렇게 말하는 분 꽤 있다”
인사 기조 설명 과정 중 나온 발언
조국 “본색 드러났다” 비판

고 조비오 신부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로 1심에서 유죄 판결을 받은 전두환 씨가 9일 광주지방법원에서 열리는 항소심 3번째 재판에 출석하기 위해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인사 정책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을 높게 평가해 논란이 되고 있다.

윤 전 총장은 19일 국민의힘 부산 해운대갑 당협 사무실을 찾은 자리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이 잘못한 부분이 있지만,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 호남에서도 그렇게 말하는 분들이 꽤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왜 (정치를 잘했다고) 그러느냐? 맡겼기 때문이다. 이분은 군에 있으면서 조직 관리를 해봤기 때문에 맡긴 것”이라며 “그 당시 정치했던 사람들이 그러더라. ‘국회는 잘 아는 너희가 해라’며 웬만한 거 다 넘겼다고…. 당시 3저 현상이 있었다고 했지만 그렇게 맡겼기 때문에 잘 돌아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같은 발언은 윤 전 총장이 본인의 인사 정책 기조를 설명하는 맥락에서 나왔다. 전 전 대통령이 김재익 경제수석 등에게 경제 정책 전권을 준 사실 등을 설명하려 한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19일 부산 연제구 부산개인택시조합을 찾아 택시 기사들과 간담회 후 구내 식당에서 비빔밥으로 점심식사를 하고 있다. 연합

실제로 그는 해당 발언과 함께 “대통령이 되면 지역과 출신 등을 따지지 않고 뽑아 시스템 관리를 하겠다”며 “경제 전문가라 해도 경제가 여러 분야 있어서 다 모른다. 최고 고수들, 사심 없는 분들을 내세워야 국민에게 도움이 된다”고도 덧붙였다.

또 “최고 전문가 뽑아서 임명하고 시스템 관리하면서 대통령으로 국민과 소통하고 챙길 어젠다만 챙길 것”이라고도 했다.

하지만 5·18 광주민주화운동 뿐만 아니라 민주주의 탄압, 공안 통치 등 전반적으로 ‘독재자’라는 비판적인 평가를 받고 있는 전 전 대통령에 대한 긍정적인 언급은 섣불렀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온라인상에서는 이어졌다.

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의 전두환 칭찬.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고 했다)”며 “윤석열의 본색이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이재명 “전두환 옹호 발언 윤석열, 호남인 능멸”
진중권 “尹, 전두환 발언 사과해야…정치 잘못 배운듯”
尹측 “선명한 메시지 위해 극단 대비”…‘전두환 옹호’ 해명
“분명한 독재 정권”… 윤석열 ‘전두환 미화’ 논란 진화
윤석열 ‘전두환 발언’ 논란 후폭풍…원희룡 “천박한 망언”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