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김용판 ‘돈다발 음해’ 사과·의원직 사퇴해야”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국정감사장에서 ‘돈다발 사진’을 공개하고 조폭 연루설을 제기한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에게 사과와 의원직 사퇴를 요구했다.

이 지사는 19일 페이스북을 통해 김 의원이 전날 국정감사에서 제시한 돈다발 사진을 공유하며 “면책특권 뒤에 숨은 악의적 민주주의 파괴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 지사는 “국민의힘은 국정감사를 허위 날조의 장으로 만든 데 대해 무한책임을 져야 한다. 즉각 국민께 사죄하기 바란다”며 “무책임한 폭로로 국감장을 허위, 가짜뉴스 생산장으로 만든 김용판 의원은 저에게 가한 음해에 대해 사과하고, 스스로 국회의원직에서 물러나길 촉구한다”고 전했다.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대한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조폭연루설'을 주장하며 관련 돈다발 사진을 공개하고 있다. 경기사진공동취재단

김 의원은 전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 국감에서 이 지사가 성남 기반 조폭 조직 ‘국제마피아파’로부터 20억원을 받았다는 제보가 들어왔다며 제보자 박철민씨의 자필 진술서와 돈다발 사진을 공개한 바 있다.

김 의원은 사진 속 돈뭉치가 이 지사에게 건네졌다는 취지의 주장을 펼쳤다. 그러나 이 돈은 박씨가 과거 렌터카와 사채업을 통해 벌었다고 SNS에 올린 사진과 동일해 허위 주장이라는 논란이 일었다.

이 지사는 “돈다발 사진이 허위라는 것이 드러났다. 참 개탄스럽다”면서 “국회의원 면책특권을 악용해 ‘아니면 말고’식 허위 날조 주장을 펴고 한 사람의 인격을 말살하고 가짜정보로 국민들을 현혹하는 것은 의정활동이 아니라 범죄행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국회의원 면책특권은 독재정권 시절 국회의원들을 보호하기 위한 장치였지만 이제는 시대가 바뀌었다. 이번 기회에 국회의원 면책특권을 제한해야 한다고 믿는다”며 “의도적이고 악의적인 게 명백한 가짜뉴스는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독버섯이다. 용납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렌터카 돈다발’ 뇌물 의혹에…이재명 “허허허, 코미디”
국감서 ‘이재명 조폭 유착’ 주장 김용판, 윤리위 제소된다
‘이재명 뇌물’ 아닌 돈 자랑?…조직원 현금 사진 ‘시끌’
최재형 “이재명, 이상한 웃음소리로 본질 피해”
김용판 ‘조폭 폭로’ 후폭풍…이재명 “의원직 사퇴하라”, 국힘도 “자책골” 불평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