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대학병원서 우울증 치료받던 중학생 극단적 선택


인천 한 대학병원에서 우울증을 앓던 중학생이 건물에서 추락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9일 인천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11시 인천시 서구 모 대학병원 건물 4층 휴게공간에서 중학교 2학년 A군(14)이 지상으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A군은 다리 등을 크게 다쳤고 치료를 받기 위해 정신과 병동에서 대기하던 도중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유족 측은 A군이 심한 우울증을 겪고 있어 과거에도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적이 있음에도 병원 측이 제대로 관리하지 않아 사고가 발생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A군이 추락한 뒤에도 의료진이 응급실이 아닌 정신병동으로 데리고 가 방치하면서 사망하게 됐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 측은 추락한 A군이 지상에서 발견됐을 때 생명에 지장이 있을 정도의 외상은 발견되지 않아 일단 정신병동으로 옮긴 것이고, 검사 절차를 진행해 수술을 준비하던 중 숨졌다고 반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병원 폐쇄회로(CC)TV와 관계자 진술 등을 토대로 A군이 극단적 선택으로 추락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CCTV 분석이 끝난 뒤 병원 관계자들을 참고인으로 불러 정확한 사고 경위를 확인할 방침이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