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르웨이 ‘화살 난사’ 사건…경찰 “활 아닌 흉기로 살해”

희생자 5명 모두 직접 사인은 날카로운 흉기로 인한 ‘자상’‘
노르웨이 경찰, ‘정신 질환’ 범행에 무게 두고 수사 중

노르웨이 콩스버그에 위치한 '쿱 엑스트라' 식료품점 앞에 희생자들을 추모하기 위한 꽃이 놓여져 있다. 범행이 발생한 직후 문을 닫았던 식료품점이 18일 영업을 재개했다. 연합뉴스

노르웨이 오슬로 인근 마을 콩스버그에서 ‘활과 화살’로 무장한 남성의 무차별 살해로 숨진 희생자들의 사인이 활이 아닌 날카로운 흉기로 인한 자상이었다는 경찰 조사 결과가 나왔다.

18일(현지시간) BBC 방송 등 외신에 따르면 사건을 수사 중인 노르웨이 경찰은 기자 회견에서 지난 13일 콩스버그에서 발생한 범행으로 여성 4명과 남성 1명, 총 5명이 숨진 채 발견됐으며 이들의 직접적 사인은 흉기에 의한 자상이라고 발표했다.

당시 사건 발생 직후 현지 매체는 범인이 활과 화살 외 칼 등 다른 무기들도 소지한 상태였다고 보도한 바 있다. 유가족들도 희생자가 칼로 공격받기도 했다고 증언하기도 했다.

경찰은 조사 결과 용의자인 에스펜 안데르센 브라텐(37)이 무작위로 사람들에게 활을 쐈는데 범행 중 일정 시점에 활과 화살을 버린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다만 목격자 조사가 진행 중이라는 이유로 범인이 활을 버린 뒤 어떤 흉기로 어떻게 공격했는지 등은 구체적으로 공개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범행 동기가 이슬람교 개종보다는 정신 질환 쪽으로 무게를 두고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천현정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