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미접종자는 월급 안준다” 필리핀 기업들 논란

philstar global 홈페이지 캡쳐.

필리핀에서 일부 기업들이 코로나 19 백신 접종을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직원에게 임금을 주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19일 필리핀 스타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필리핀노동조합회의(TUCP)는 “일부 기업에서 백신 접종 완료 증명서를 제출할 때까지 직원들에게 임금을 지급하는 것을 미루고 있다”며 공개 비판 성명을 냈다.

TUCP는 이어 “백신접종여부에 따른 임금 체불은 명백한 노동자 차별이자 괴롭힘”이라면서 “비인간적이고 불법적인 강압”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 당국이 실태조사와 문제 해결 개입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레이몬드 멘도자 하원의원도 “근로자들에게 백신 접종을 강제하는 것은 노동법 116조에 따라 불법이며 벌금 또는 구금에 처할 수 있다”며 백신 미접종자에게 임금을 체불하는 기업들에 경고하고 나섰다.

현재 필리핀에서는 백신 접종이 권고되고는 있으나 법으로 백신 접종이 의무화된 상태는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필리핀 정부의 데이터 통계에 따르면 현재 필리핀의 전체인구 약 1억1000명 중에서 약 2300만명에 이르는 사람들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끝마쳤다. 수도권인 마닐라에서는 주민 77%가 접종을 완료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