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문대생 아들 화이자 접종 후 사망…군 복무 중에”

“CPA 2차 앞두고…공부 열심히 하던 아이”


화이자 2차 백신을 맞은 20대 대학생이 접종 이틀 뒤 숨졌다는 사연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왔다.

지난 1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23살 외동아들이 화이자 2차 백신 맞고 2일 만에 사망하였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가슴을 부여잡으면서 울면서 하소연한다. 명문대를 휴학하고 현재 사회복무요원으로 군 복무 중인 하나밖에 없는 아들이 이 세상을 등지고 말았다”고 밝혔다.

해당 글에 따르면 아들은 지난 6일 화이자 2차 백신을 접종한 후 이상을 느껴 이튿날 오후 6시 대학병원 응급실에 갔다. 청원인은 “병원 도착 당시에는 분명히 정신이 있었다. 병원에서 뇌 관련 검사만 받다가 코로나 관련 의심이 있다고 알려진 심장 쪽 검사는 받지도 못하고, 치료다운 치료는 받아 보지도 못하고 8일 오전 3시 41분경에 사망했다”고 적었다.

청원인은 “한창 본인의 꿈을 위해 공부에 한창이었던 아이였다. CPA 1차 합격을 하고 내년 봄 2차 합격을 위해 군 복무 중에도 계속 공부하던 아이였다”고 했다.

그러면서 “병원 사망진단서에는 사망원인 미상으로 나왔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 결과 1차 소견에는 ‘코로나 백신 관련 아무런 이상이 없고 사망원인은 미상’이라고 한다”면서 “23살짜리 아이가 사망했는데 사망 원인은 무엇 때문이냐, 누가 사망에 책임을 지는 거냐”고 원통해했다.

끝으로 “아이의 사망원인을 밝혀 달라”면서 “코로나 백신 부작용이면 정부의 과실을 인정하라. 병원의 과실이라면 병원에 응당한 책임을 지게 해달라”고 호소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