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전두환 옹호 발언 윤석열, 호남인 능멸”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선거 경선 후보가 19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해운대을 당원협의회를 방문, 지지를 호소하는 발언을 있다.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국민의힘 유력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전두환 전 대통령 옹호 발언에 대해 “즉시 석고대죄하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19일 페이스북에 ‘갈수록 태산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호남분들도 전두환이 정치는 잘했다고 한다는 윤석열 후보님. 광주의 상처는 아직 아물지 않았고 진상규명조차 완전히 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집단학살범도 집단학살 빼면 좋은 사람이라는 게 말이 된다고 생각하느냐”고 물으며 “광주 영령과 호남인 능멸에 대해 지금 즉시 석고대죄하라”고 적었다.

여권에서도 질타가 이어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도 이날 성명을 내고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 전 총장의 전두환 전 대통령 관련 발언이 호남 폄훼라고 규탄했다.

시당은 “윤석열 후보가 오늘 부산을 찾은 자리에서 ‘호남 사람들도 전두환이 정치를 잘했다고 한다’고 언급했다”면서 “호남이 전두환 정치를 옹호했다고 하는 부분은 도저히 묵과하고 넘어갈 수 없는 망언”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전두환의 집권 기간 호남은 정치적 차별뿐 아니라 경제적 차별까지 받으며 낙후의 길을 걸었다”면서 “엄혹한 전두환 통치 기간에 그를 칭찬하고 찬양할 호남 사람이 과연 몇이나 되겠느냐”고 꼬집었ㄷ.

앞서 윤 전 총장은 이날 부산 해운대갑 당원협의회를 방문해 “우리가 전두환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처럼 잘못한 부분이 있지만 정치를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거는 호남분들도 그런 얘기를 한다. 왜 그러냐면 (전문가에게) 맡긴 거다. 군에 있으면서 조직 관리를 해봤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이 발언은 세부 업무는 전문가에게 맡기고 시스템 관리를 하겠다는 자신의 인사 정책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정치 경험이 일천한 만큼 경제 등 국정 운영에 미숙하지 않겠느냐는 우려를 불식시키고자 했던 취지로 풀이된다.

윤 전 총장의 해당 발언이 온라인에서 확산되며 전두환 신군부를 옹호했다는 지적과 함께 역사관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쏟아졌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윤석열 “전두환 잘했다는 분 많아”…또 ‘실언’ 논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