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정재, NYT 인터뷰 “‘오징어게임’은 이타적인 사람에 관한 얘기”

드라마 '오징어게임'의 한 장면. 넷플릭스 제공

전 세계적인 돌풍을 일으킨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게임’의 주연배우 이정재가 미국 유력 일간지 뉴욕타임스(NYT)와 인터뷰를 가졌다. 그는 ‘오징어 게임’이 폭력성보단 이타주의를 다루고 있다고 밝혔다.

NYT는 18일(현지시간) “‘오징어게임’이 방영 한 달 만에 세계적인 현상이 됐다”고 평가하며 이정재와 진행한 인터뷰 내용을 홈페이지에 게재했다.

이정재는 ‘오징어게임’의 뜨거운 반응에 대한 질문에 “나는 소셜미디어와 유튜브에서 ‘오징어게임’에 대한 리액션 영상, 시청자들이 직접 실시간으로 보는 영상을 많이 봤다. 이는 매우 흥미롭고 재미있다”고 답했다. 이어 “‘오징어게임’이 한국 TV 시리즈와 영화에 대한 인식을 높이는 데 큰 역할을 했다”며 “다른 한국 콘텐츠들이 더 많은 시청자를 확보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일부 비평가들이 폭력성과 모호한 메시지를 비판하고 있다는 질문에 이정재는 드라마를 다시 보고 판단해주길 당부했다. 그는 “엇갈린 반응을 이해한다”며 “각자의 취향이 있고 시청자들의 어떤 반응이든 전적으로 존중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소 재미없다고 느낀 시청자들에게는 다시 볼 것을 추천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정재는 ‘오징어게임’이 생존 게임이 아닌 사람에 관한 얘기를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인들은 이타적인 사고방식을 가지고 있고 친구를 매우 소중하고 중요하게 생각한다”며 “‘오징어게임’은 ‘이타주의’라는 주제를 (드라마 속) 서바이벌 게임과 연계시켰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는 ‘오징어게임’을 보면서 자신에게 질문을 던진다”며 “그것은 ‘인간으로서 절대 잃어버려선 안 되는 것을 잊었던 것인가’ ‘도움이 필요한 사람이 있었는데 알아차리지 못했는가’라는 질문들”이라고 덧붙였다.

‘오징어게임’ 영어 자막 번역 논란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이정재는 “지역마다 문화가 다르고, 다른 지역에는 없을 수도 있는 개념을 정확하게 요약하는 특정 한국어 단어가 있을 수 있다”면서도 “(번역상) 세세한 부분은 그렇게 중요하지 않고 주제나 스토리를 바꾸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지난달 17일 공개된 ‘오징어 게임’은 456억원의 상금을 차지하기 위해 참가자들이 목숨을 걸고 벌이는 생존 게임을 그렸다. 이 시리즈는 공개 17일 만에 세계 최초로 1억 가구 시청 기록을 달성해 넷플릭스 역사상 최고 인기 프로그램에 등극했다.

임송수 기자 songst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