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용판 ‘조폭 폭로’ 후폭풍…이재명 “의원직 사퇴하라”, 국힘도 “자책골” 불평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조폭 연루설’ 폭로한 데 대한 후폭풍이 강하게 불고 있다.

특히 김 의원이 조폭과의 유착관계 근거로 제시된 현금 다발 사진이 가짜라는 정황이 드러나자 이 후보와 민주당은 김 의원을 향해 의원직 사퇴를 요구하며 맹공을 퍼부었다.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자책골’이라며 부글부글하는 분위기다.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는 19일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행안위 국정감사를 통해 국민의힘의 바닥을, 의혹 제기의 밑천을 봤다”며 “조폭 범죄자의 진술을 국감장에 가져와 면책특권에 기대 아무 말을 던졌다”고 비판했다. 민주당은 이날 김 의원을 국회법 제25조 품위유지 의무 위반으로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했다.

김 의원은 지난 18일 국회 행안위의 경기도 국감에서 전 국제마피아파 조직원 박모씨의 진술서를 근거로 “이 후보가 변호사 시절부터 조폭과 유착관계에 있었고, 특혜 제공의 대가로 20억원을 지원받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가 성남시장 재직 시절 현금을 전달받은 증거라며 1억원과 5000만원이 각각 촬영된 현금 다발 사진을 공개했다.

하지만 몇 시간 뒤 해당 사진은 박씨가 2018년 11월 “렌터카 사채업으로 번 돈”이라고 자랑하며 페이스북에 올린 것이라는 여당 측 반박이 나오면서 야당은 역풍을 맞았다.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팩트체크가 제대로 안 된 사진을 국감장에 들고 나왔다”며 김 의원에 대한 불만이 터져 나왔다.


이 후보는 김 의원이 악의적인 가짜뉴스로 자신을 음해했다며 의원직 사퇴를 촉구했다. 이 후보는 페이스북을 통해 “헌법기관인 국회의원과 제1야당 국민의힘이 완벽한 허위 날조를 동원해 저를 음해한 것”이라며 “저에게 가한 음해에 대해 사과하고, 국회의원직에서 물러나라”고 비판했다.

반면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국정감사대책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사진 여부와 관계없이 제보자 박씨의 진술서는 매우 구체적”이라며 “자신의 명예를 걸고 진실이 맞다고 밝히고 있기 때문에 진술서의 진위는 함부로 의심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백상진 박재현 기자 sharky@kmib.co.kr

‘렌터카 돈다발’ 뇌물 의혹에…이재명 “허허허, 코미디”
국감서 ‘이재명 조폭 유착’ 주장 김용판, 윤리위 제소된다
‘이재명 뇌물’ 아닌 돈 자랑?…조직원 현금 사진 ‘시끌’
최재형 “이재명, 이상한 웃음소리로 본질 피해”
이재명 “김용판 ‘돈다발 음해’ 사과·의원직 사퇴해야”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