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조성은 “김웅 통화에 윤석열 여러번 등장…녹취록 복구”

조성은씨. 연합뉴스.

‘고발 사주’ 의혹의 공익신고자 조성은씨가 김웅 국민의힘 의원과 통화한 녹취록과 원본(음성파일)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이름이 한 번 이상 등장한다고 밝혔다.

조 씨는 19일 KBS라디오 ‘최영일의 시사본부’에 출연해 “법무부가 인증한 업체를 통해 어제 녹취록을 완성했다”고 말했다. 이어 “녹취록 형태와 원본을 둘 다 가지고 있다. 17분 37초 분량의 음성 파일을 오늘 밤 MBC PD수첩을 통해 공개한다”고 덧붙였다.

진행자는 녹취록과 관련해 “2주 전 일부 매체는 윤석열이라는 이름이 나온다고 보도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음성 파일에 김웅 입후보자가 ‘내가 이 고발장을 들고 가서 접수하면 윤석열이 시킨 게 된다’고 말한 문장이 나오느냐, 이름이 나오느냐”고 묻자 조 씨는 “과연 1회만 나올까요”라고 답했다. 완성된 녹취록에 윤 전 총장이 여러 번 등장한다는 취지의 발언으로 해석된다.

조 씨는 “고발장을 작성하고 전달한 의도가 명백해진다”면서 윤 전 총장이 총선이라는 정치 행위에 관여하려 한 것이라는 자신이 주장이 맞아떨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진행자는 “윤 전 총장 이름이 여러 번 나왔다는 것은 확인된 것으로 이해하겠다”고 말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