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카나누미 뇌성마비인 재활자립 1000만원 전달

김선식 대표 대학 3학년때 자원봉사로 참여한뒤 30년째 선행 이어와

인카금융서비스(주) 다이렉트부문 김선식 대표(오른쪽)가 19일 서울시립뇌성마비복지관 류영수 관장에게 후원금 1000만원을 전달한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시립뇌성마비복지관 제공

(사)인카나누미가 19일 서울시립뇌성마비복지관(관장 류영수, 이하 복지관)에 후원금 1000만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후원금 전달식은 복지관 강당에서 개최됐다. 행사는 발열여부 확인, 마스크 착용 등 코로나19 예방수칙을 준수하며 이루어졌다.

(사)인카나누미는 인카금융서비스㈜ 임직원과 영업가족이 회원으로서 어려운 이웃과 가족을 위한 봉사와 나눔을 실천하는 비영리법인이다. 임직원이 매월 급여의 0.5%와 회사 후원금을 1:1 매칭 그랜트 방식인 사회공헌활동으로 후원금을 마련하는 등 밝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오고 있다.

후원금은 복지관과 지역사회 내 뇌성마비인 자조단체(노원중증장애인독립생활센터, 어우러기, 한국뇌성마비장애인협회 ‘청우’)의 저소득 뇌성마비인 100가정에게 10만원 상당의 상품권을 지급해 월동대책 생활필수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데 사용될 예정이다.

류영수 관장은 “지난해에 이어 소중한 자리를 마련해준 김선식 대표와 임직원들, 영업가족들에게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드린다”며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으로 경기불황의 힘든 시기에도 뇌성마비인의 자립·자활 지원을 위해 거금 1000만 원을 후원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소중한 후원금은 상품권으로 당사자들에게 전달해 필요한 생활필수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하는 등 뇌성마비인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인카금융서비스(주) 다이렉트부문 김선식 대표는 “대학교 3학년 때에 작은 인연이 이어져 벌써 30년이 됐다”며 “비록 작은 손길이지만 보탬을 더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이지만 류영수 관장의 기운을 잘 받아서 언젠가는 1억원을 후원해줄 수 있는 그날이 오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사업 역량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더욱 정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인카나누미는 복지관과 2015년부터 인연을 맺은 후 지금까지 총 2900만원의 후원과 식재료, 방역물품 등의 물적지원을 해왔다. 또 따뜻한 나눔이 필요한 뇌성마비인뿐만 아니라, 뇌성마비인 자조단체까지 지원해 사각지대에 있는 장애당사자의 역량강화와 권리증진에 함께해오고 있다.

특히 인카금융서비스(주) 다이렉트부문 김선식 대표는 복지관과 1991년부터 인연을 맺은 뒤 중증재가뇌성마비인들을 위해 주1회 가정으로 찾아가는 학습지도 자원봉사를 시작으로 뇌성마비인이 당당히 자립·자활할 수 있도록 정기적으로 후원해오고 있다.

이 과정에서 2018년에는 뇌성마비인들이 더 많은 경험을 하고 단합할 수 있도록 복지관과 뇌성마비 자조단체들이 연합해 다녀온 해외문화탐방에 4000만원 상당의 여행경비를 지원하는 등 뇌성마비인들에게 특별한 추억을 선사했다.

인카금융서비스㈜ (사)인카나누미 후원금 전달식은 복지관 유튜브 <서울시립뇌성마비복지관 오뚜기채널> https://youtu.be/8lsS4OvIf8k 에서 다시 볼 수 있다.

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