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12∼15세 백신예약 첫날 6.8% 신청…12만7489명

사진=연합뉴스

12∼15세(2006∼2009년생) 대상 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전예약이 시작된 첫날 6.8%가 예약을 마친 것으로 집계됐다.

19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이하 추진단)에 따르면 19일 0시 기준 12∼15세 예약 대상자 186만9998명 가운데 12만7489명이 예약을 완료했다.

12∼15세 예약은 전날 오후 8시부터 시작됐다. 이번 집계는 밤 12시까지 4시간 동안 기록된 수치다.

앞서 16∼17세(2004∼2005년생)는 접종 사전예약 첫날 4시간 만에 대상자 89만8784명 중 18만6855명이 예약을 마쳤다. 예약률은 20.8%였다.

12∼15세 접종 예약은 다음 달 12일까지 이어진다. 이들에 대한 백신 접종은 다음 달 1일부터 27일까지 화이자 백신으로 진행된다.

당국은 기저질환이 있는 소아·청소년의 경우 접종을 권고하고 있으나, 건강한 경우에는 자율적으로 접종을 선택하도록 하고 있다.

홍정익 추진단 예방접종관리팀장은 “충분히 생각할 시간을 드려야 하기 때문에 예약 기간을 한 달 정도로 진행한다”며 “예약률을 더 높여야 한다고 생각하지는 않아 별도의 대책은 없다”고 말했다.

홍 팀장은 “부모님과 학생이 성급하게 판단하지 않고 충분히 고려하고 접종할 수 있게 정확하고 올바른 정보를 드려서 합리적인 판단을 할 수 있게 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