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20대 여성, 다이어트에도 안 빠지던 뱃살의 정체는?

지방세포에 생기는 암의 일종…7.7㎏ 악성 종양 발견해 제거

뱃속에 악성종양이 발견된 아만다 슐츠. abc뉴스 캡처

미국 20대 여성이 배가 나와 다이어트에 매진하다 뒤늦게 악성종양을 발견한 사연이 공개됐다.

ABC뉴스는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에 거주하는 아만다 슐츠(29)의 배에서 지름 33㎝, 무게 7.7㎏의 대형 악성 종양을 발견해 제거했다고 14일 보도했다.

슐츠는 올해 1월부터 자신의 배가 점점 부푼다는 사실을 눈치챘다. 슐츠는 단순히 살이 쪘다고 생각해 다이어트에 돌입했다. 하지만 체중은 줄었지만 배는 계속해서 커졌다.

그러자 슐츠는 알레르기 때문에 위가 부풀어 오를 수 있겠다고 짐작했다. 슐츠는 “유당 알레르기 때문일 수도 있다고 생각해 유제품을 안 먹어봤지만, 배에는 변화가 없었다”며 “빵을 좋아했지만, 뭐든 하겠다는 생각으로 글루텐도 피하고, 육류 섭취도 중단했다. 그러나 역시 효과가 없었다”고 밝혔다.

상황이 나아지지 않자 슐츠는 결국 병원을 찾았다. 병원을 찾았을 당시 슐츠의 배는 바위처럼 단단해진 상태였다. CT 검사를 진행한 9월, 슐츠는 부풀어 오른 배의 원인을 알 수 있었다. 복부에 33㎝ 크기의 거대한 악성종양이 있었던 것이다.

슐츠의 진단명은 ‘지방육종’으로 지방 세포에서 발생하는 암이다. 지방육종은 전이가 없는 한 통증을 거의 느끼지 못한다.

슐츠는 지난달 25일 종양 제거 수술을 무사히 받았다. 당시 수술로 제거한 종양 무게는 17파운드(약 7.7㎏)에 달했다. 다행히 암이 다른 부위로 전이되지 않아 방사선 등 추가 치료를 받을 필요는 없었다.

슐츠가 공개한 수술 사진. 트위터 캡처

슐츠는 수술 장면을 동영상으로 촬영해 공개했다. 그는 “사람들, 특히 여성들이 자신의 몸을 알고 (몸의 신호에) 귀 기울여야 한다는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공개적으로 내 경험을 공유한다”고 밝혔다.

슐츠의 주치의인 로버트 멘넬은 “슐츠와 같은 육종은 젊은 층에 발생하는 경향이 높고, (통증이 크지 않아) 자각하기 힘들다”며 “몸 상태가 이상하다고 생각되면 검사를 받고, 의사에게 진료를 보는 게 좋다”고 말했다.

김미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