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스폰서 의혹’ 윤우진 측근 “6억여원 수수 혐의” 기소

서울중앙지검. 연합뉴스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의 측근인 사업가가 각종 인허가 로비 명목으로 6억여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돼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강력수사1부(부장검사 정용환)는 19일 사업가 최모씨를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최씨는 2015년 11월부터 2018년 3월까지 인천 영종도 일대에서 부동산 개발사업을 하는 설모씨 등 2명으로부터 각종 인허가 청탁 명목으로 10회에 걸쳐 6억4500만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이 가운데 수표 1억원을 윤 전 서장이 최씨와 함께 받은 돈으로 보고 있다. 최씨는 윤 전 서장과 설씨 간 개인적인 금전거래라는 입장이다.

검찰 수사는 지난 8월 사건이 형사부에서 반부패강력수사1부로 재배당되며 본격화됐다. 검찰은 지난달 10일 윤 전 서장의 인천 거주지와 최씨의 자택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지난 8월부터 검찰 수사망을 피해 잠적했던 것으로 알려진 최씨는 지난달 30일 강원도 춘천 소양강댐 인근에서 체포됐다. 법원은 구속영장이 청구된 최씨에게 “증거인멸과 도망 우려가 있다”며 지난 3일 영장을 발부했다.

검찰은 윤 전 서장의 로비 의혹도 수사하고 있다. 최씨와 동업 관계였던 설씨는 지난해 11월 검찰에 윤 전 서장에게 피해를 입었다며 그를 처벌해달라는 진정서를 제출했다. 설씨는 최씨로부터 윤 전 서장을 소개받아 전현직 검찰 간부들과 고위 공무원들을 만나는 자리에서 골프비와 술값등을 대납했다고 진술했다. 검찰 관계자는 “공범 관계와 공무원에 대한 실제 로비 여부 등에 대해서는 계속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구승은 기자 gugiz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