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웅 녹취록’ 공개에…尹측 “무관하단 사실 명백해져”

윤 전 총장 배후설 제기 MBC엔
“선거 개입 행태 책임 물을 것”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19일 오후 창원 의창구 경남도당에서 열린 '경남 선대위 임명장 수여식'에서 발언 후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연합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언론에 공개된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씨와 김웅 의원 간의 통화 내용에 대해 “윤 전 총장과 무관하다는 사실이 명백하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 대선 캠프는 20일 언론에 배포한 입장문을 통해 “검찰총장이 (고발을) 시킨 것이 아님이 오히려 명백해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캠프는 김 의원이 조씨에게 “제가 (고발하러) 가면 ‘윤석열이 시켜서 고발한 것이다’가 나오게 되는 거예요”라고 한 부분에 대해선 “조씨가 먼저 대검에 찾아갈 필요성을 말하자, 김 의원이 자신이 대검에 가면 윤석열이 시킨 것으로 오해할 수 있으니 가지 않겠다고 거절한 것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현직 검찰총장이 김 의원에게 고발을 사주했다면 (김 의원과 조씨가) 장시간 통화하면서 그 엇비슷한 얘기도 없는 이유가 무엇인가”라며 “실제 고발도 되지 않았으며, 김 의원과 조씨 모두 챙겨보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또 MBC가 통화 내용을 근거로 윤 전 총장 배후설을 제기한 부분에 관해서는 “야당 경선 시기에 맞춰 ‘악의적인 짜깁기’를 통해 대화 내용을 마음대로 해석해 거짓 프레임을 씌웠다. 소위 윤 후보를 칠 시점을 노린 것”이라며 “공영방송으로서 선거에 개입하려는 행태에 반드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