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공영방송에 논란 배우”…김선호 ‘1박2일’ 하차 요구 쇄도

김선호 출연 '1박 2일' 방송화면 캡처. KBS 2TV 제공

전 여자친구에게 혼인을 빙자해 낙태를 강요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배우 김선호가 출연 중인 예능 프로그램 ‘1박 2일’(KBS2)에서 하차해야 한다는 시청자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19일 KBS ‘1박 2일’ 시청자 게시판에는 ‘논란 일으킨 멤버 하차 요청합니다’ ‘김선호 퇴출 요망’ 등 김선호의 하차를 요구하는 글이 잇따라 게재됐다.

한 시청자는 “공영방송에 맞는 방향으로 대처해 달라”며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는 상황에서 엄격하게 처리했으면 하는 바람”이라는 의견을 냈다. 또 다른 시청자는 “누군가 이렇게 논란을 일으켜 편한 마음으로 프로그램을 볼 수 없게 됐다”고 지적했다.

반면 김선호를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배우의 사생활이고, 사실관계가 명확히 밝혀진 뒤 대응해 달라며 프로그램 하차를 반대한다는 의견도 있었다.

KBS는 김선호의 하차와 이번 주 일요일 방송될 김선호 분량의 편집 여부에 대해 아직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1박 2일' 멤버들. KBS 2TV 제공

연극배우 출신인 김선호는 지난해 12월부터 ‘1박 2일’ 고정 멤버로 합류해 특유의 적응력과 친화력으로 인지도를 높였다. 이후 ‘스타트업’ ‘갯마을 차차차’ 등 드라마에 잇달아 출연하면서 인기 가도를 달렸다.

하지만 ‘K배우’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한 네티즌이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대세 배우 K씨로부터 혼인을 빙자해 낙태를 회유받았고, 아이를 지운 뒤 이별을 통보받았다”는 내용의 폭로 글을 올리며 논란이 불거졌다. K배우가 김선호라고 지목되면서 파문이 일파만파 번졌다.

김선호가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업체들은 잇달아 광고에서 그의 사진을 내렸다. 당분간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분위기여서 ‘1박 2일’뿐 아니라 차기작들도 타격이 불가피해 보인다.

김선호는 내년 개봉 예정인 로맨틱 코미디 영화 ‘2시의 데이트’를 비롯해 박훈정 감독의 ‘슬픈 열대’, 반려동물 소재의 옴니버스 영화 ‘도그 데이즈’에 캐스팅된 상태다.

김선호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는 논란이 불거진 사흘째인 이날까지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는 입장만 밝혔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김선호 폭로자, 미모의 방송관계자 출신 現인플루언서”
“前여친 정체 공개되면 파급 커…김선호 쩔쩔매는 이유”
김선호 공식입장 “좋은 감정으로 만나…사과한다”[전문]
김선호, 결국 ‘1박2일’ 하차…“촬영분 최대한 편집”
김선호 논란에 최영아 모욕·비방 이어지자 팬들 “법적 대응” 예고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