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쥐 잡을때” 비유…尹 “뇌물받은 고양이” 저격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9일 고사성어와 고시를 주고받으며 장외 충돌을 이어갔다.

이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태산명동 서일필’이라는 고사성어와 함께 “이제 쥐를 잡을 때”라고 적었다. 이 고사성어는 ‘태산이 떠나갈 듯 요동쳤으나 뛰어나온 것은 쥐 한 마리뿐’이라는 뜻으로, 예고만 떠들썩하고 실제의 결과는 보잘 것 없음을 비유한 표현이다.

대장동 의혹을 둘러싸고 국민의힘이 전날 국감에서 ‘이재명 게이트’를 파헤치겠다고 별렀지만 별다른 의혹을 밝혀내지 못했다는 점을 부각하며 반격에 나서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그러자 윤 전 총장은 정약용의 ‘이노행’이라는 시를 인용하며 맞받아쳤다. 그는 페이스북에 ‘다산 정약용 선생이 이재명 후보에게’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정약용 선생은 일찍이 ‘이노행’이라는 시에서 쥐와 쥐에게 뇌물을 받은 고양이에 빗대어 도둑과 도둑을 잡아야 할 관리가 결탁한 현실을 통렬하게 풍자했다”고 말했다.

이 후보를 ‘도둑’과 결탁한 ‘도둑 잡을 관리’에 빗댄 것이다. 그러면서 “작년 말 청와대가 조국 전 (법무)장관에 대한 검찰의 기소를 두고 ‘태산명동 서일필’이라며 깎아내리더니만, 이재명 후보도 대장동 게이트를 가리켜 똑같은 말을 한다”며 비꼬았다.

윤 전 총장은 이어 “이 후보에게 다산 선생의 시 마지막 구절을 들려드리고 싶다”면서 이노행의 마지막 구절을 옮겨 적었다. ‘너는 큰 가마 타고 거만을 부리면서, 다만 쥐 떼들 떠받듦만 좋아하고 있구나. 내 이제 붉은 활에 큰 화살 메워 네놈 직접 쏴 죽이리. 만약 쥐들이 행패 부리면 차라리 사냥개를 부르리라’는 내용이다.

이는 우화 고시에 빗대어 ‘대장동 의혹’의 몸통이 이 후보라는 야당의 주장을 거듭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후보는 20일 경기지사 자격으로 다시 국회 국정감사에 국토위 증인으로 출석한다. 국민의힘은 대장동 개발 특혜·로비 의혹과 관련, 민간업자들에 과도한 이익이 돌아간 것이 이 후보의 배임 탓이라는 의혹을 거듭 부각하며 파상공세에 나설 전망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