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진중권 “尹, 전두환 발언 사과해야…정치 잘못 배운듯”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왼쪽 사진)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 뉴시스

국민의힘 대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전 대통령이 정치는 잘했다”고 말한 데 대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이분이 정치를 잘못 배우고 있는 게 아닌가 의구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19일 CBS 라디오 ‘한판승부’에서 윤 전 총장의 발언을 두고 “극히 조심성이 없었다. 이게 태극기 부대 등 극히 일부에만 호소하는 것”이라며 “그 발언 가지고 영남에서 얻을 표도 없다”고 비판했다.

함께 출연한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즉석에서 얘기하다 보면 잘못된 예를 들었을 수 있다. 그러면 사과를 하면 된다. 그런데 다음 일정에서 (윤 전 총장은) ‘그러면 전 전 대통령이 다 잘못했나’라는 식으로 반박했다. 이게 더 문제”라고 주장했다.

이에 진 전 교수는 “최근 윤 전 총장이 자꾸 그런 식의 대응을 하고 있다”며 “정치를 잘못 배우고 있는 게 아닌가 싶다. 또 그런 걸 정치라고 생각하고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사과할 일이 있으면 빨리 사과하고 넘어가는 게 정치의 기초다. (윤 전 총장은) 이걸 항상 돌파해야 할 상황으로 본다”며 “도덕적으로 사과할 상황을 갖다가 돌파해야 할 정치적 상황으로 만든다. 민주당이 망한 게 그래서 망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20년 집권할 거라고 했더니 지금 상황이 녹록지 않게 된 것도 바로 그것 때문”이라며 “(윤 전 총장이 민주당과) 같은 길을 가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어 굉장히 불만이 많다”고 덧붙였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이날 오전 부산 해운대갑 당원협의회를 방문한 자리에서 “전두환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잘못한 그런 부분이 있지만, 그야말로 정치를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 “호남분들도 그런 얘기를 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왜 그러냐면 (전문가에게 국정을) 맡긴 거다. 군에 있으면서 조직 관리를 해봤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해당 발언이 논란이 되자 윤 전 총장은 경남 선거대책위원장 위촉장 수여식이 끝나고 “제가 얘기한 거 앞뒤 다 빼고 이야기를 한다”며 “전두환 대통령이 7년간 집권하면서 잘못한 거 많다. 그러나 다 잘못한 건 아니지 않냐. 권한의 위임이라는 측면에서 배울 점이 있다는 건 전문가도 다 하는 이야기”라고 해명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윤석열 “전두환 잘했다는 분 많아”…또 ‘실언’ 논란
尹측 “선명한 메시지 위해 극단 대비”…‘전두환 옹호’ 해명
“분명한 독재 정권”… 윤석열 ‘전두환 미화’ 논란 진화
윤석열 ‘전두환 발언’ 논란 후폭풍…원희룡 “천박한 망언”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