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박없어”…‘채시라 남편’ 김태욱 회사, 청약 흥행 참패

채시라 김태욱 부부. 뉴시스

배우 채시라의 남편이자 가수 출신 사업가 김태욱 대표가 이끄는 색조화장품 기업 아이패밀리SC(이하 아이패밀리)가 일반 공모 청약에서 경쟁률 20.88대 1의 부진한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2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아이패밀리는 18~19일 이틀간 진행된 공모 청약에서 20.8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청약 건수는 총 2만5191건, 증거금은 534억6000억원에 그쳤다.

아이패밀리의 흥행 부진은 이미 기관 수요 예측에서 예견된 일이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지난 12~13일 진행된 기관 수요 예측의 경쟁률은 63.1대 1에 그쳤고, 공모가를 희망 범위(3만9000~4만8000원) 최하단으로 써낸 기관이 전체(187곳) 중 78.57%에 달했다. 이런 결과를 반영해 공모가는 희망 범위 최하단보다 약 36% 낮은 2만5000원으로 확정됐다. 당초 예정된 김태욱·김성현 대표의 구주 매출(각각 9만3300주와 6만5500주)도 취소됐다.

아이패밀리SC는 김태욱 대표가 2000년 설립한 기업으로 초기엔 결혼 서비스사업을 했다. 그러다 2012년부터 색조 화장품 분야에 뛰어들어 이 사업을 주 수익원으로 키워냈다. 특히 2016년 출시한 메이크업 브랜드 롬앤(rom&)이 성공을 거두면서 가파른 성장세를 탔다.

이 회사의 지난해 매출액은 792억원, 영업이익은 116억원으로 2019년보다 두 배 이상 늘었다. 올해 상반기에는 매출액 391억원, 영업이익 29억원을 냈다. 아이패밀리는 오는 28일 코스닥시장에 상장한다. 시가총액은 공모가 기준 1023억원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