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측 “선명한 메시지 위해 극단 대비”…‘전두환 옹호’ 해명

김경진 캠프 대외협력특보 라디오 인터뷰서
“윤석열 언어 습관 고치도록 노력하겠다” 밝혀
윤석열, 직접 광주 찾아가 사과할 가능성도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선거 경선 후보가 지난 19일 부산 연제구 부산개인택시조합을 방문, 개인택시 기사들과 간담회를 가진 뒤 구내식당에서 비빔밥으로 점심식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옹호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윤 전 총장 캠프 김경진 대외협력특보가 “(윤 전 총장의) 화법 중의 하나가, 자신이 하고자 하는 얘기를 선명하게 하기 위해 극단적인 대비를 간혹 사용하는 경향이 있는 것 같다”며 “(윤 전 총장의) 언어 습관이라든지 이런 부분은 고치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 특보는 20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윤 전 총장의 해당 발언에 대해 질문받고 “참모의 한 사람으로서 후보가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한 데 대해 일단 면구스럽다는 말씀을 먼저 드린다”면서 “쭉 들어보셨으면 알겠지만 유능한 인재를 잘 발굴해서 적재적소에 보임을 시키고 그분들에게 제대로 된 권한 위임을 해서 어느 정도 경제가 잘 돌아갔다, 이런 내용이 뒤에 있다. 아마 그 내용을 (윤 전 총장이) 강조하고 싶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후보의 화법 중 하나가 자신이 하고자 하는 얘기를 선명하게 하기 위해 극단적인 대비를 간혹가다 사용하는 경향이 있는 것 같다”며 “그러다 보니 지난번에도 식품 문제라든지 (주당 노동시간) 120시간 문제, 이런 것들이 생겼던 것 같다. 어쨌든 저희도 후보의 언어 습관이라든지 이런 부분들은 고치도록 조금 더 노력하겠다”고 사과했다.

이날 진행자가 ‘이번 발언은 다른 실언보다 더 심각한 문제 아니냐’고 묻자 김 특보는 “(윤 전 총장도) 전두환씨가 했던 내란 행위라든지 헌정 파괴행위에 대해서는 분명하게 잘못했다고 인식을 하고 있다”며 윤 전 총장이 직접 광주에 내려가 직접 사과할 것을 건의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윤 전 총장은 19일 부산 해운대갑 당원협의회 사무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전두환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잘못한 그런 부분이 있지만, 그야말로 정치를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 “호남분들도 그런 얘기를 한다” “왜 그러냐면 (전문가에게 국정을) 맡긴 거다. 군에 있으면서 조직 관리를 해봤기 때문”이라고 말해 정치권 등으로부터 뭇매를 맞았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윤석열 “전두환 잘했다는 분 많아”…또 ‘실언’ 논란
진중권 “尹, 전두환 발언 사과해야…정치 잘못 배운듯”
“분명한 독재 정권”… 윤석열 ‘전두환 미화’ 논란 진화
윤석열 ‘전두환 발언’ 논란 후폭풍…원희룡 “천박한 망언”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