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1인분 15000원짜리 삼겹살, 이게 맞나요?” [사연뉴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식당에서 주문한 1만5000원짜리 삼겹살 상태에 어이가 없었다는 한 시민의 사연이 공개돼 누리꾼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오갔습니다.

1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1인분 1만5000원 삼겹살, 이해가 가시나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글쓴이 A씨는 사진 한 장을 올리면서 “식당에 가서 1만5000원짜리 삼겹살을 주문했는데 제가 생각할 때 고기가 조금 이상하게 나온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공개된 사진을 보면 A씨가 받은 삼겹살 3줄 중 2줄에 비계 부분이 칼로 도려져 있습니다.

그는 “1차로 식당 직원한테 주문한 것이 맞게 나온 것인지 문의를 했다”며 “그런데 직원이 삼겹살을 확인한 뒤 ‘잘 모르겠다, 아무튼 삼겹살 맞다’라는 말을 남기고 그냥 가버리더라”고 했습니다.

답변을 제대로 듣지 못한 A씨는 답답한 마음에 홀에 있는 직원에게 재차 항의했다고 합니다.

“삼겹살이 고기 폭이 이렇게 나올 수 있느냐”, “삼겹살이랑 다른 부위가 섞여서 나온 게 아니냐”는 질문에 직원은 “부위는 삼겹살이 맞다. 무게를 맞추는 과정에서 비계가 과하게 붙어 있던 걸 뗀 모양이다”라면서 문제의 삼겹살을 바꿔줬다고 합니다.

그럼에도 A씨는 “삼겹살을 다시 받긴 했는데 뭔가 찝찝함이 남아 있다”며 누리꾼들에게 의견을 물었습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의 반응은 갈렸습니다. 누리꾼들은 “부위가 삼겹살이 아닌 것 같다”, “충분히 항의할 만하다” “무한리필집도 저렇게는 안 나온다”며 A씨를 옹호했습니다.

하지만 일부 네티즌은 “비계에 있는 오돌뼈 부분을 잘라준 것 같다”, “1인분에 저 정도 양이면 혜자(가격 대비 구성이 알참)”라며 문제가 없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자신을 향한 비판이 늘어나자 A씨는 결국 글을 삭제했습니다. 하지만 캡처글이 온라인에 퍼지면서 누리꾼 사이에서 의견이 분분합니다. ‘1만5000원짜리 삼겹살’ 논란,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사연뉴스]는 국민일보 기자들이 온·오프라인에서 접하는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독자 여러분과 공유하는 코너입니다. 살아 있는 이야기는 한 자리에 머물지 않습니다. 더 풍성하게 살이 붙고 전혀 다른 이야기로 반전하기도 합니다. 그런 사연의 흐름도 추적해 [사연뉴스 그후]에서 알려드리겠습니다. [사연뉴스]는 여러분의 사연을 기다립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사연뉴스]
“재난지원금은 더치페이 요구할 수 없나요?”[사연뉴스]
“고깃집 불판 교체비 990원, 정당한가요” [사연뉴스]
“3년간 뒷바라지한 언니 퇴사로 갈등, 제 잘못인가요” [사연뉴스]
세차장에 나타난 상의탈의 ‘샤워남’…“어떡하죠?”[영상]
“어른은 뭘 좋아하는지 몰라 많이 넣었어요”…훈훈한 중고거래
“헬스장은 코로나 감염 안전지대입니다” [사연뉴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