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명한 독재 정권”…윤석열 ‘전두환 미화’ 논란 진화

19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경남 창원시 의창구에 소재한 경남도당에서 열린 '경남 선대위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신군부를 옹호했다는 논란에 휩싸이자 인사 정책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취지로 해명하며 진화에 나섰다.

윤 전 총장은 20일 페이스북에 “어제 하고자 했던 말은 대통령이 되면 각 분야 전문가 등 인재를 적재적소에 기용해서 제 역량을 발휘하도록 하겠다는 것이었다”면서 “대통령이 만기친람해서 모든 걸 좌지우지하지 않고 각 분야의 뛰어난 인재들이 능력과 기량을 충분히 발휘할 수 있도록 해서 국정을 시스템적으로 운영하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전두환 정권 군사독재 시절 김재익 당시 청와대 경제수석이 ‘경제 대통령’ 소리를 들었을 정도로 전문가적 역량을 발휘했던 걸 상기했다”면서 “대통령이 유능한 인재들을 잘 기용해서 그들이 국민을 위해 제 역할을 다하도록 한다는 게 중요하다는 것을 강조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전두환 정권이 독재를 했고 자유민주주의를 억압했던 것은 두말할 필요도 없는 역사적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당시 대학생이었던 저는 12·12 모의재판에서 판사 역할을 하면서 당시 신군부 실세 전두환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던 사람”이라며 “저의 역사의식은 그때나 지금이나 변함없다”고 적었다.

전날(19일) 윤 전 총장은 부산 해운대갑 당원협의회 간담회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 잘했다는 분들이 있다. 호남분들도 그런 얘기를 하시는 분들이 꽤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전 전 대통령) 이분은 군에 있으면서 조직관리를 해봤기 때문에 (전문가들에게 일을) 맡긴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발언은 ‘전두환 미화’ 논란으로 확산하며 여권은 물론이고 야당 내에서도 그의 역사관과 정치철학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윤석열 “전두환 잘했다는 분 많아”…또 ‘실언’ 논란
진중권 “尹, 전두환 발언 사과해야…정치 잘못 배운듯”
尹측 “선명한 메시지 위해 극단 대비”…‘전두환 옹호’ 해명
윤석열 ‘전두환 발언’ 논란 후폭풍…원희룡 “천박한 망언”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