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복 슬그머니 내린 최성봉, SNS 비공개 전환·잠적

인스타그램 캡처

거짓 암 투병 의혹에 휩싸인 가수 최성봉이 최근 SNS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최성봉은 19일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프로필에 있던 후원 계좌 정보는 이메일로 대체됐다.

앞서 그는 환자복을 입고 후원을 부탁하던 일부 게시글도 삭제하고, 팔로잉하던 모든 계정을 언팔로했다.


최성봉의 ‘거짓 암투병 의혹’을 최초로 제기한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유튜브 방송에서 ‘최성봉의 진단서는 거짓이었다. 최성봉이 병원 진단서를 끊었다는 서울 성모병원에 물어본 결과, 최근 3년 동안 진료를 받은 기록이 없다’고 주장했다. 또 최성봉에게 항암 치료 부작용을 찾아볼 수 없으며, 그의 환자복은 온라인 쇼핑몰에서 판매 중인 제품이라고 폭로했다.

‘거짓 암 투병’ 논란이 일자 최성봉은 지난 12일 한강으로 추정되는 곳에서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극단적 선택을 암시해 구급차가 출동하는 소동을 벌였다.

이후 최성봉은 같은 날 팬카페에 글을 올려 “물의를 일으키고 상심을 안겨드려 죄송하다. 후원금을 돌려 달라고 해주시는 회원님에게는 당연히 돌려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 갖고 있는 돈은 6만5480원이다. 어떻게든 마련해 후원금을 드리고 떠나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팬들이 댓글로 ‘거짓 암 투병’ 논란에 대한 해명을 요구하자, 최성봉은 아무런 대응 없이 해당 글을 삭제했다. 이후 팬카페 운영을 중단하고 매니저와의 연락도 끊고 잠적했다.

최성봉은 2011년 tvN 오디션프로그램 ‘코리아 갓 탤런트 시즌1’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가수로 데뷔했다. 이후 암 투병 사실을 알리며 대장암 3기를 비롯해 전립선암, 갑상샘암 판정을 받아 병원에 입원 중이라고 주장했다. 최근에는 거액의 빚을 지고 있다며 자신의 정규앨범 제작비 명목으로 10억원 크라우드 펀딩을 진행했다. 1차 크라우드 펀딩 종료 이후 의혹이 불거졌고, 결국 펀딩은 취소됐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