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男도 피해자, 굳이 강조말라”는 교육자료…여가부 해명은

논란된 자료에 여가부 “지금은 사용 안해”
‘불필요한 갈등 일으키지 말라’는 취지

유튜브 채널 '성인권센터' 캡처

여성가족부와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양평원)이 만든 폭력예방교육 관련 자료에 “남성도 피해자가 될 수 있다는 사실을 강조하지 말라” 등의 내용이 포함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이를 둘러싼 갈등이 확산되자 여성가족부가 “해당 자료는 지금 사용하지 않는 자료”라며 “강사들이 강의하면서 불필요한 젠더갈등을 일으키지 말라는 취지였다”고 해명했다.

유튜브 채널 ‘성인권센터’는 18일 ‘남성도 피해자가 될 수 있다는 사실을 강조하지 말라고 가르치는 여성가족부’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양평원과 여가부가 2018년에 만든 ‘폭력 예방 교육 자료’라는 책자에서 문제가 될 만한 부분이 많다고 조사해달란 제보가 왔다”고 밝혔다.


해당 책자는 여가부 사업인 ‘폭력예방 통합교육’을 실시하는 전문강사에게 참고용으로 배포된 가이드 자료다. 폭력예방 통합교육은 폭력예방에 대해 교육을 받은 전문강사가 국가기관과 지자체, 각급 학교를 대상으로 성폭력, 가정폭력 등의 예방을 위해 교육하는 사업이다.

실제 해당 자료에는 “‘남성도 피해자다’라는 말을 굳이 강조하지 않는다” “(성별을 떠나) 누구나 가해자가 될 수 있다 등을 강조할 필요는 없다”고 적혀 있다. 이에 대해 성인권센터는 “남성은 항상 가해자여야만 하고 피해자가 돼서는 안 되는 것이냐”며 “도대체 이런 억지가 어디 있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이 자료 17페이지에는 “아동학대에서 친부모가 가해자일 경우 父와 母를 다른 맥락에서 이해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母의 경우 가해자이자 배우자에 의한 피해자, 피해로 인한 방관자 등 父와 다른 위치에 있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적혀 있다. 성인권센터는 “설마 엄마의 경우는 가부장제의 피해자이므로 사정을 참작해야 한다, 뭐 이런 식으로 해야 한다는 것이냐”고 불만을 터뜨렸다. 그러면서 “여가부는 최근 폐지론이 들끓자 여성만을 위한 부서가 아니라고 주장했다”며 “그런데 이런 자료들을 만들어 놓고 여성만을 위한 부서가 아니라는 것이냐. 여가부는 오늘 영상에 대해 반드시 해명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여가부 관계자는 “해당 자료는 외부에 공개되지 않는 전문 강사를 위한 내부 자료다. 이미 기한이 지나 사용하지 않는 자료”라며 “피해자는 성별을 떠나 모두 보호돼야 한다는 것이 여가부의 입장이다. 해당 자료 내용은 강사들이 강의하면서 불필요한 젠더갈등을 일으키지 말라는 취지였다”고 해명했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