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스크바, 코로나 재확산에 “60세 이상 4개월 자가격리”

백신접종 완료자, 6개월 내 코로나19 확진 뒤 완치자는 제외

코로나19 델타 변이가 급속히 번지고 있는 러시아의 수도 모스크바 외곽 코무나르카 병원에서 16일(현지 시간) 방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코로나19 의심 환자를 입원시키고 있다. 연합뉴스

러시아에서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재확산해 일일 신규 확진자가 3만명을 넘어서자 모스크바 당국이 대대적인 방역 조처 강화에 나섰다.

세르게이 소뱌닌 모스크바 시장은 20일 시장령을 발령, 오는 25일부터 내년 2월 25일까지 4개월 동안 60세 이상 시민과 만성질환자는 주거지 등에서 자가격리를 하도록 명령했다.

이에 따라 모스크바에서 60살 이상 시민과 만성질환자들은 병원에 가거나 가까운 상점에서의 물건 구매, 산책, 운동 등의 목적으로만 외출할 수 있다. 다만 코로나19 백신을 맞았거나 6개월 이내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완치된 60세 이상 시민이나 만성질환자는 자가격리 의무에서 면제된다.

또 해당 기간 모스크바 관내 사업자들은 전체 직원의 30% 이상을 재택근무로 전환한다. 60세 이상이나 만성질환을 앓는 직원은 예외 없이 재택근무를 해야 한다. 다만 백신 접종을 완료했거나 6개월 이내에 코로나19 확진을 받았다 완치된 사람들과 의료 및 국방 기관 또는 기타 전략 산업에 종사하는 사람에게는 재택근무 규제가 적용되지 않는다.

한편 서비스업 종사자들은 오는 12월 1일까지 전체 직원의 최소 80% 이상이 1차례 백신 접종을 받아야 하며, 내년 1월 1일까지는 모든 서비스업 종사자들이 백신 접종을 마쳐야만 한다.

모스크바시 당국은 지하철, 버스 등의 대중교통 수단과 다중밀집 지역에서의 마스크 착용 단속도 강화했다. 마스크를 쓰지 않거나 코 아래로 내려쓴 사람들을 적발해 5000루블(약 8만3000원)의 과태료를 부과하고 있다.

모스크바 외에 다른 지역들도 속속 방역 조치를 강화하고 있다. 러시아는 지자체들이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따라 구체적 방역 조처를 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하고 있다.

천현정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