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개인적 질문엔 답 못한다” 국감 시작부터 강공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 출석하자마자 “개인적인 일에 대해서는 답을 못 드린다”고 선언했다. 지난 국감에서 ‘조폭 연루설’과 ‘김부선 녹취록’ 등 야당의 거친 정치공세가 이어지자 미리 선수를 친 것으로 풀이된다.

이 후보는 20일 경기도 수원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토위 국감에서 “국감은 인사청문회가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저는 개인으로서 이 자리에 있는 게 아니라 도지사 자격으로 서 있다”며 “개인적인 일, 과거에 관한 일, 경기지사 업무와 관계없는 일, 국가위임사무 보조사업과 관계없는 것에 대해서는 답을 못 드려도 이해 부탁한다”고 했다.


이 후보는 또 “저번 국감에서 사생활, 개인의 인적관계에 대해서 무제한적 질문과 공격이 있었지만 국회를 존중하는 입장에서 최대한 성실히 답변하려 노력했다”며 “그러나 그것이 오히려 도정에 대한 질의나 감사를 봉쇄했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후 이 후보는 인사말에서 “토건비리, 부정부패를 척결하겠다”고 밝혔다. 자신을 겨냥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정면돌파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이 후보는 “공정은 경기도가 추구하는 최고의 가치”라며 “공공개발 이익을 환원하고 경제적 기본권을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대장동 사업을 ‘모범 사례’라고 거듭 밝혔다. 그는 “대장동 사업은 특정 소수가 독식하던 개발 이익을 70% 이상 공공에 회수한 모범적인 환원 사례”라며 “부패 기득권의 근거 없는 의혹 제기로 온전히 평가받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윤석열 비꼰 이재명 “저도 천공스님처럼 미래 봤으면”
野 “도둑질 한 사람 뭐라 하나” 묻자…이재명 “국민의힘”
이재명 “유동규, 업자 만난 것 알았다면 해임했다”
이재명 “유동규, 압수수색 때 자살한다고 약 먹었다 하더라”
이재명 “유동규, 개발업자 만난 것 알았다면 해임했을 것”
“직무 외 질문 답 않겠다”… 이재명, ‘대장동 공세’ 차단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