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수도권 전철 아산 탕정역 오는 30일 개통

충남 아산시에 위치한 수도권 전철 장항선 탕정역. 아산시 제공

충남 아산시의 숙원이었던 수도권 전철 장항선 탕정역이 오는 30일 개통한다.

20일 국가철도공단과 아산시에 따르면 2018년 착공에 들어간 탕정역 신설사업은 총 339억원의 예산이 투입됐다. 장항선 아산역과 배방역 사이에 위치해 있으며 지상 2층, 연면적 1934㎡ 규모로 건설됐다.

역사는 천안의 온천과 매곡천의 물빛, 아산 탕정지구의 첨단의 빛을 형상화해 미래지향적으로 디자인했다. 내부 여객시설을 비롯해 총 54대의 자동차를 수용할 수 있는 주차공간을 확보했다.

탕정역 개통에 따라 아산시는 아산역, 탕정역, 배방역, 온양온천역, 신창역 등 5개의 수도권 전철 역사를 갖추게 됐다.

아산시는 30일 탕정역 광장에서 개통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오세현 아산시장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공사로 인한 불편을 감내해 주신 지역주민들께 감사드린다”며 “탕정역 개통으로 시 동부권에 빠르고 정시성이 뛰어난 철도 서비스가 추가로 제공될 것”이라고 했다.

김한영 철도공단 이사장은 “탕정역이 개통되면 한 정거장 거리의 KTX천안아산역을 통해 전국 주요 도시로 빠르게 이동할 수 있다”며 “남은 기간 개통을 위한 마무리 작업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아산=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