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70세 할머니, 첫 아이 출산했다…폐경인데 미스터리

70세 나이에 출산한 지분벤 라바리. 데일리 메일 캡처

인도의 한 70세 여성이 결혼 45년 만에 첫 아이를 낳았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인도 구자라트의 작은 마을에 사는 여성 지분벤 라바리(70)와 남편 몰드하리(75)가 결혼 45년 만에 첫 아이를 낳았다고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라바리는 “내 나이를 증명할 신분증은 없지만 나는 70세”라면서 “내가 아마 전 세계 산모 중 가장 나이가 많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라바리는 “수십년간 아이를 가지기 위해 노력했지만 계속 실패했다”고 밝혔다. 이미 폐경기가 지난 라바리는 시험관 시술로 아이를 가질 수 있었다.

라바리의 담당 의사 나레쉬 바누살리는 “내가 본 것 중 가장 희귀한 사례”라며 “(부부가) 처음 병원에 왔을 때, 이렇게 나이가 많으면 아이를 가질 수 없다고 말했지만 그들은 고집을 부렸다”고 말했다.

데일리메일은 대부분의 여성이 40대 후반에서 50대 초반 사이에 폐경을 겪기 때문에 70대 여성이 자연 임신할 가능성은 0에 가깝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미국생식의학회(ASRM)에 따르면 ‘정상 자궁’만 있다면 모든 연령의 여성이 의학적 지원으로 임신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인도에서는 60~70대 여성이 체외수정을 통해 출산한 사례가 여러 차례 있었다. 2016년 5월, 달진데르라는 이름의 여성이 72세의 나이로 아들을 낳았고 2019년 9월에는 만가얌마라는 여성이 74세의 나이로 쌍둥이 딸을 출산했다.

한편 공식적으로는 2006년 12월, 66세 나이로 쌍둥이 아들을 낳은 여성이 최고령 산모로 기네스북 기록에 올라 있다.

김미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