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차 보닛에 시비 붙은 상대 매달고 달리다 도주한 50대


주차 중 시비가 붙은 상대방을 자신의 차량 보닛 위에 올려놓고 운전하다 도주한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20일 경찰에 따르면 울산 북부경찰서는 특수상해 혐의를 받는 A씨를 검거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A씨는 전날 오후 5시25분쯤 울산의 한 도로에서 자신과 시비가 붙은 B씨를 차량 보닛 위에 올려놓고 수백m를 달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B씨는 차량에서 떨어졌고, A씨는 그대로 달아났다.

경찰은 목격자 신고를 받아 현장에 출동했다. 이후 40여 분만에 현장 인근에서 A씨를 발견해 체포했다.

A씨는 주차 과정에서 근처에 있던 B씨와 시비가 붙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차를 몰고 자리를 떠나려는 A씨의 차에 매달렸고, A씨는 그대로 운전했다. 차에서 떨어진 B씨는 병원 치료를 받았다고 한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