洪 “이재명, 윤석열 감옥갈 수도…대선, 오징어게임 되어 가”

“대선, 범죄혐의자 논쟁 벌어져 유감”
“내가 후보 되면 李·尹 둘 다 감옥 갈 수도”

국민의힘 대권주자 홍준표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 후보인 홍준표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지사와 당내 경쟁 상대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해 “내가 야당 후보가 되면 둘 다 감옥에 갈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오늘 아침에 문득 들었다”고 발언했다.

홍 의원은 20일 페이스북을 통해 “요즘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가 서로 감옥에 간다고 논쟁을 하고 있는 것을 보면서 참으로 한국 대선이 ‘오징어 게임’처럼 돼 가고 있다고 느낀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이 지사의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윤 전 총장의 고발사주 의혹을 저격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어 그는 “대선이 대한민국의 미래를 설계하는 대선이 돼야지 서로 범죄자로 낙인찍고 감옥 논쟁을 벌이는 것은 유감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고 개탄했다.

아울러 홍 의원은 “차기 대선이 범죄혐의자 논쟁으로 끝나지 않도록 당원 가족 여러분과 국민 여러분께서는 최종 경선에서는 깨끗한 홍준표를 꼭 밀어주기를 바란다”고 호소했다. 또 “오늘 발표된 여론조사에서는 오직 저만이 이재명 후보를 오차범위 밖으로 압도적으로 이긴다”고 덧붙였다.

앞서 홍 의원은 이날 다른 게시물을 통해 ‘차기 대선 후보 양자대결’ 여론조사 결과를 올리며 이 지사를 9.5% 차이로 이긴 것을 강조한 바 있다. 그는 “이재명 후보와 대결에서도 오로지 저만이 오차범위 밖으로 압도적 1위를 하고 있다”며 “깨끗한 후보와 더러운 후보 구도만이 정권교체를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