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대 심상정…두 대선후보 대장동 놓고 첫 맞대결

심상정 “설계한 자는 죄인…이재명 공익추구 포기했다” 작심 비판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대선 후보가 20일 국정감사장에서 처음으로 맞붙었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는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에 대해 “돈 받은 자는 범인, 설계한 자는 죄인”이라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몰아세웠다. 이 후보는 “공익환수 설계자는 착한 사람”이라고 맞받으며 물러서지 않았다.

심 후보와 이 후보는 이날 경기도 수원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토위 국감에서 대장동 의혹을 놓고 정면충돌했다. 두 후보는 시종일관 정색한 채 퉁명스러운 말투로 격론을 펼쳤다.

심 후보는 “대장동 사업은 공익추구를 포기했다”며 작심 비판했다. 그는 “(이 후보가) 작은 확정 이익에 집착해 큰 도둑에게 당했다”며 “초과이익 환수 조항 등을 넣어서 공익을 강력하게 추구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심 후보는 또 “토지 강제 수용으로 원주민이, 바가지 분양으로 무주택 입주민에게 손해를 입혔다”며 “국민 손실 1조원이 민간 특혜에 동원됐다”고 주장했다. 또 ‘돈받은자=범인 설계한자=죄인’이라고 적힌 손팻말을 들어 보이고선 “설계한 자는 죄인”이라고 소리쳤다.

심 후보의 손팻말은 지난 18일 경기도 국감에서 이 후보가 국민의힘을 비판하며 들어 보인 ‘돈받은자=범인 장물나눈자=도둑’ 손팻말을 모방한 것으로 보인다. 이 후보는 죄인이란 표현을 듣고선 “아이고”라며 한숨을 쉬었다.

심 의원의 질의가 끝나자 이 후보도 손팻말을 들어 보이며 적극적으로 반박에 나섰다. 그는 “도둑질을 설계했다면 도둑이 맞지만, 공익환수를 설계한 건 착한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정치사에서 1000억원 단위를 공공환수한 사례는 없었다”며 “만약 민간 개발했으면 공익환수를 하나도 못 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두 후보는 질의 초반부터 치열한 기 싸움을 펼쳤다. 심 의원이 이 후보의 말을 수차례 끊고 질문을 퍼붓자 이 후보가 “제가 말을 할 땐 들으시라”며 불만을 터트렸다. 심 후보가 “질문도 안 했는데 왜 자꾸 대답하느냐”고 따지자 이 후보가 “물어보신 것 아니었느냐”고 퉁명스레 답하기도 했다.

이 후보가 주춤한 순간도 있었다. 심 후보가 “당초 아파트 분양까지 계획됐는데 왜 택지사업으로 바꿨느냐”고 따지자 이 후보는 “그건 제가 잘 모르겠다. 위탁된 사무여서 세부내용을 알 수는 없다”며 즉답을 피했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