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기도교육청, 송내고·고창초에 생태 공간 조성


경기도교육청이 부천시 송내고등학교와 김포시 고창초등학교에 생태 공간을 조성해 학생들의 ‘생태 숲 미래학교’의 학습 공간으로 활용한다.

생태 숲 미래학교는 경기미래학교의 한 유형으로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교육을 중심으로 생태 전환을 학습하고 실험하는 학교라는 게 경기도교육청의 설명이다.

경기도교육청은 21일과 다음 달 8일에 송내고, 고창초에서 생태 숲 미래학교를 위한 생태 공간 준공식을 갖는다고 20일 밝혔다.

송내고 생태 숲 공간은 비가 오면 연못이 되는 빗물정원, 실내외를 연결한 실내정원과 야외학습장, 다양한 위치에서 숲을 볼 수 있는 개방형 성큰(sunken) 공간과 관람스탠드 등으로 꾸며져 있다.

고창초 생태 숲 공간은 상상력을 높이고 자연을 즐기는 놀이터, 발표와 교류를 위한 야외 공간, 지혜의 숲, 학생들이 직접 키운 도토리나무를 심는 도토리 숲 등으로 조성되고 있다.

이처럼 송내고와 고창초에 조성하는 생태 공간은 생명 다양성을 살피기 위해 다양한 수종과 초화류를 다층 구조로 식재했다.

송내고와 고창초 학생들은 이러한 생태 공간에서 다양한 나무와 꽃, 식물 등을 직접 가꾸고 관리하는 참여를 통해 지구의 미래 최대 위기인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방법을 실천하고 체득하게 된다.

또 이러한 생태 공간은 지역공동체 주민들도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지역에 개방해 지역 환경교육 센터와 공원으로도 활용할 예정이다.

김은정 도교육청 미래교육정책과 과장은 “기후위기와 코로나19와 같은 상황에서 생태 전환 교육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미래교육 과제”라며 “학생들이 직접 숲을 가꾸며 지역과 함께 지구 문제를 생각하고 해결하도록 이끄는 기후위기대응 교육을 실천하는 생태 숲 미래학교가 새로운 학교로 안착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1일 송내고 생태 공간 준공식에는 조도연 도교육청 제2부교육감, 황미동 부천교육지원청 교육장, 권정선·황진희 도의원, 장덕천 부천시장 등이 참석한다.

다음 달 8일 고창초 준공식에는 조도연 도교육청 제2부교육감, 백경녀 김포교육지원청 교육장, 이기형 도의원, 정하영 김포시장 등이 참석한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