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리그 0골이면 어때? UCL 잘하는데…메시 멀티골에 PSG 부푼 기대

리오넬 메시. AFP연합뉴스

프랑스 파리 생제르맹(PSG) 이적 후 ‘리그 무득점’인 리오넬 메시(34)가 UEFA 챔피언스리그(UCL)만큼은 펄펄 날고 있다. ‘큰 경기’에 강한 면모를 보이면서 ‘유럽 재패’를 꿈꾸는 PSG의 기대도 덩달아 부풀어 오르고 있다.

PSG는 20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2021-2022 UCL 조별리그 A조 3차전 홈경기에서 독일 라이프치히를 3대 2로 제압했다. PSG는 2승 1무(승점 7점)를 기록하며 잉글랭드 맨체스터시티(승점 6점)을 제치고 조 선두로 올라섰다.

승리의 중심에는 메시와 킬리안 음바페가 있었다. PSG는 전반 9분 만에 음바페가 선제골을 넣었지만, 이후 공격력이 살아난 라이프치히에게 전반 28분, 후반 12분에 한 골씩 내주며 1-2로 끌려갔다. 하지만 후반 21분 음바페가 라이프치히의 패스 미스를 가로채 상대 패널티 지역 오른쪽으로 달린 뒤 뒤따라오는 메시에게 패스했고, 메시가 그대로 득점으로 연결했다.

메시는 7분 뒤 결승골까지 추가했다. 음바페가 상대 페널티 지역에서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메시가 골키퍼를 완벽히 속이는 파넨카킥으로 재역전에 성공했다. 이로써 메시는 PSG 이적 후 첫 멀티골을 기록했다.

메시는 지난 8월 PSG 이적 후 정규리그에서 무득점을 이어가고 있지만 UCL에서는 총 3골을 기록하며 큰 경기에 강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지난달 29일 맨시티와 2차전에서도 골을 넣어 대회 2경기 연속 득점을 이어가고 있다.

메시의 UCL 활약이 가장 기쁜 건 PSG 구단이다. PSG는 유럽 챔피언에 오르기 위해 ‘오일머니’를 앞세워 지난 10년간 약 1조7130억원을 쏟아부었지만 아직 첫 우승을 하지 못했다. 2019-2020시즌 구단 역사상 첫 UCL 결승에 올랐지만 독일 바이에른 뮌헨에 석패하며 준우승에 그쳤다. 절치부심한 PSG는 올해 UCL 우승만 4번 경험한 ‘축구의 신’ 메시를 영입하며 다시 유럽 정상을 노리고 있다. 특히 메시와 프랑스의 차세대 축구황제로 불리는 음바페가 점차 호흡이 맞춰가며 시너지 효과를 내는 것도 긍정적이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