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이다영, 이재영보다 먼저 데뷔 “긴장도, 기대도 된다”

올림피아코스와 A1리그 홈경기 출전 예정

그리스 프로배구 A1리그의 ‘쌍둥이 자매’ 이재영(왼쪽)과 이다영. POAK 유튜브 채널

학교폭력 의혹으로 국내 배구계에서 퇴출된 ‘쌍둥이 자매’의 동생 이다영(25)이 그리스 프로배구 A1리그 데뷔를 앞두고 소속팀 PAOK 유튜브 채널에 등장했다. 이다영은 “긴장도, 기대도 된다”고 말했다.

이다영은 20일(한국시간) 유튜브에 공개된 PAOK TV와 인터뷰에서 “몸이 조금 무겁지만 주변에서 도움을 받아 쉽게 플레이했다. 올림피아코스와 경기를 앞두고 영상을 보며 대비해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PAOK는 21일 오전 0시 그리스 테살로니키 PAOK 스포츠 아레나에서 올림피아코스를 상대로 A1리그 홈경기를 갖는다.

세터인 이다영은 이 경기를 통한 데뷔를 확정했다. 반면 레프트인 언니 이재영의 출전 여부는 결정되지 않았다. PAOL는 이재영의 훈련 장면도 SNS를 통해 공개해 언제든 투입할 가능성을 열어 뒀다.

이재영과 이다영은 지난 2월 학교 폭력 가해자로 지목돼 한국 프로배구 V-리그에서 퇴출됐다. 이들은 모두 지난 시즌까지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 소속으로 뛰었다. 결국 그리스로 눈을 돌려 PAOK 구단과 계약하고 지난 16일 출국했다. PAOK는 비행기 안부터 입국장까지 이들의 표정을 SNS에 올리며 환영 의사를 밝혔다.

A1리그는 이미 지난 9일 개막했다. 이재영과 이다영은 국제이적동의서(ITC)와 취업비자 발급 지연으로 합류가 늦었다. 이다영이 그리스 입국 닷새 만에 이재영보다 먼저 코트를 밟게 됐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