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석열 비꼰 이재명 “저도 천공스님처럼 미래 봤으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국정감사에서 “(저도) 천공스님처럼 미래를 다 내다보고 싶다”며 ‘무속 논란’을 빚었던 국민의힘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비꼬았다. 대장동 개발 관련 특혜 의혹을 전면 부인하는 과정에서다.

이 후보는 2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대해 “지금 부동산 경기가 나쁘지만 3년 후에 오를 거니까 이런 식으로 예측을 하고 싶은데 이게 현실적으로 굉장히 어렵다”고 부인했다.

이 후보는 특히 “천공스님이나 무슨 침을 놓는 분을 옆에 두고 향후 부동산 경기 전망 조언을 받으면 (대장동 개발 사업이) 달라질 수 있었을 것이냐”는 이정복 민주당 의원 질의에 “제가 그(천공스님) 정도 됐으면 대한민국 돈을 다 벌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는 윤 전 총장과 역술인 천공스님이 친분이 있다는 의혹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 6일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 토론회에서 유승민 전 의원은 윤 전 총장이 무속인을 만난다는 의혹을 제기하면서 천공스님을 언급했다. 윤 전 총장은 이에 “천공스님을 알긴 아는데 멘토라는 얘기는 과장됐다”고 해명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野 “도둑질 한 사람 뭐라 하나” 묻자…이재명 “국민의힘”
이재명 “유동규, 업자 만난 것 알았다면 해임했다”
이재명 “유동규, 압수수색 때 자살한다고 약 먹었다 하더라”
이재명 “유동규, 개발업자 만난 것 알았다면 해임했을 것”
이재명 “개인적 질문엔 답 못한다” 국감 시작부터 강공
“직무 외 질문 답 않겠다”… 이재명, ‘대장동 공세’ 차단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