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18년 축구 국가대표 산실 ‘용인시축구센터’ 이전 물색


지난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김보경(울산현대), 김진수(전북현대) 등 총 44명의 국가대표를 배출한 축구 국가대표 산실 ‘용인시축구센터’가 건립된 지 18년만에 새 둥지를 물색하고 있다.

경기도 용인시는 처인구 원삼면 죽능리에 있는 용인시축구센터를 SK하이닉스 반도체 클러스터 사업부지 안에 있는 다른 시유지와 함께 일괄 매각 처리할 계획이라고 20일 밝혔다.

시는 용인시축구센터의 역사성과 수많은 국가대표를 배출한 성과 등을 고려해 축구센터를 새로 건립할 계획으로 조만간 최종 후보지를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후보지는 건립비용 절감을 위해 시유지가 다수 포함된 곳을 찾되 각종 여건을 검토해 결정하기로 했다.

시는 토지매입비를 빼고 축구센터 건립비로 300억∼400억원 가량이 소요되고 조성 기간은 약 2년이 걸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국내 최초의 축구 테마파크인 용인시축구센터는 유소년들에게 선진축구 기술을 체계적으로 훈련하기 위해 용인시가 311억원을 들여 건립해 2003년 4월 문을 열었다.

전체 면적 16만여㎡에 천연잔디구장(2면)과 인조잔디구장(4면) 등 6개 축구장을 비롯해 210명 수용 규모의 기숙사, 체력단련실, 물리치료실, 샤워실, 휴게실, 도서관 등을 갖췄다.

센터의 초대 총감독은 허정무 전 국가대표 감독이 맡았다.

당시 용인의 백암종고, 신갈고, 백암중, 원삼중 등 4개 학교의 학생들이 오후에 센터에서 훈련을 받았으며, 4개 학교 축구팀은 창단 이듬해 전국 규모 6개 대회에서 우승하는 등 국내 중·고교 축구계에서 돌풍을 일으켰다.

용인시축구센터에서 선진축구를 배운 학생들 중 120명의 선수가 국내 프로축구 K리그에 진출했으며, 현재는 국내리그(38명)와 해외리그(5명)에서 총 43명이 활약하고 있다.

백군기 시장은 “2003년 첫 신입생들이 입학하고 지난 18년간 국내 최고 선수들을 배출해내며 한국축구의 요람으로의 역할을 다해왔다”면서 “축구센터 이전 부지를 조속히 확정하고 건립해 축구 꿈나무들이 더 좋은 환경에서 축구에 매진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용인=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