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엔터, 정산구조·개선안 발표…“제작자 수익 69%”


‘수수료 갑질’ 논란으로 국정감사에서 지적을 받은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20일 카카오페이지 정산 구조와 함께 1차 개선안을 발표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공개한 실질 정산율에 따르면 올해 1~8월 선투자 작품의 경우 총 69%의 수익이 콘텐츠 제공자(CP+작가)에게 배분됐다. 이 중 실제 콘텐츠 결제분이 55%, 이벤트 캐시 등의 정산분이 14% 수준이었다. 결제수수료는 8%,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수익배분율은 23%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벤트 캐시는 카카오페이지가 유저에게 지급하는 무상 캐시를 말한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1차 개선안에 선투자 작품을 대상으로 각 작품별 이벤트 캐시의 정산분이 5%가 넘도록 보장하겠다는 내용을 담았다. 이벤트 캐시의 혜택이 적은 콘텐츠 제공자도 최소 60%의 수익배분율을 보장받도록 할 계획이다. 또 ‘기다리면 무료’ 적용 작품을 점진적으로 늘려 작가 수익을 확대해나간다는 방침이다.

작가들의 요구 사항이었던 정산 투명성을 높이기 위한 개선안도 내놨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그동안 CP사에만 제공됐던 정산 세부 내역을 작가들도 확인할 수 있도록 정산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내년 상반기 중 시스템 오픈을 목표로 작업에 착수할 계획이다. 저소득 청년작가 중 재능 있는 작가를 선발·육성하는 창작 지원책도 마련할 계획이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현재 7개 자회사 CP를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진행 중이고 불공정 계약이나 불투명한 정산 등 문제가 발견되면 적극적인 시정조치를 진행해 플랫폼으로서 책임 있는 조치를 다할 계획”이라며 “국내 창작 생태계를 위한 방안들을 심도 있게 고민하며 하나씩 개선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