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도둑질 한 사람 뭐라 하나” 묻자…이재명 “국민의힘”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위원회 경기도청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도둑질을 한 사람은 뭐라고 표현하냐’는 물음에 “국민의힘”이라고 답했다.

이 지사는 수원 경기도청에서 20일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국민의힘 박성민 의원은 이 지사가 18일 가져온 ‘돈 받은 자=범인, 장물 나눈 자=도둑’ 피켓을 언급하며 이 지사와 ‘도둑 논쟁’을 벌였다.

박 의원은 이 지사에게 “도둑맞은 물건을 가진 사람이 도둑이라고 하셨는데 도둑질을 교사하거나 도둑질한 사람은 뭐냐”고 물었다. 이 지사가 “도둑질을 시킨 사람은 교사범이라고 한다”고 답하자 박 의원은 “그럼 도둑질한 사람은 뭐냐”며 답변을 요구했다.

이 지사는 “그게 국민의힘”이라고 답했고, 박 의원은 “아니 도둑질한 사람을 뭐라고 하느냐. 도둑질한 사람은 이재명 아니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이 지사는 “저는 도둑질 못하게 막던 사람이다”라며 “민간 개발을 해서 민간업자들 엄청난 이익을 취하도록 강요한 게 국민의힘이며 그걸 막던 게 저”라고 말했다.

이어 박 의원은 ‘설계자=범인, 돈 가진 자=도둑’이라고 쓰인 피켓을 들고 “설계자가 범인 아니냐, 이 말은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그러자 이 지사는 “도둑을 설계한 건 범인 맞고 도둑을 막으려고 설계한 건 경찰”이라고 대답했다.

박 의원이 거듭 “도둑질을 하도록 교사한 것이 도둑”이라며 다시 이 지사를 겨냥한 질문을 던지려 하자 이 지사는 “그게 국민의힘이라니까요. 그걸 못하게 막은 게 저”라며 끝까지 지지 않으려는 모습을 보였다.

김미진 인턴기자

윤석열 비꼰 이재명 “저도 천공스님처럼 미래 봤으면”
이재명 “유동규, 업자 만난 것 알았다면 해임했다”
이재명 “유동규, 압수수색 때 자살한다고 약 먹었다 하더라”
이재명 “유동규, 개발업자 만난 것 알았다면 해임했을 것”
이재명 “개인적 질문엔 답 못한다” 국감 시작부터 강공
“직무 외 질문 답 않겠다”… 이재명, ‘대장동 공세’ 차단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