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복 입고 손 번쩍…전투기 타고 등장한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경기도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열린 2021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FA-50 경공격기 비행을 마친 후 서울공항에 도착해 엄지손가락을 들어보이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대한민국 대통령 중 최초로 국산 전투기를 타고 영공을 누볐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경기도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열린 2021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FA-50 경공격기 비행을 마친 후 서울공항에 도착하고 있다. 뉴시스

문 대통령은 20일 경기도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열린 ‘2021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서울 ADEX 2021) 개막식에 참석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경기도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열린 2021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 기념식에 비행복 차림을 한 채 등장하고 있다. 뉴시스

문 대통령은 수원 공군기지에서 최초의 국산 전투기 ‘FA-50’에 탑승했고, 천안과 서울 상공을 비행한 뒤 서울공항에 내렸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경기도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열린 2021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FA-50 경공격기 비행을 마친 후 서울공항에 도착해 엄지손가락을 들어보이고 있다. 뉴시스

서울공항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전투기에서 내리기 전 엄지손가락을 들어올렸다. 이후 전투기에서 내려 선글라스와 모자 등을 곁들인 비행복 차림으로 행사장에 나타났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경기도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열린 2021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 기념식에 참석해 행사 참석자들을 향해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이날 문 대통령은 전투기 탑승에 앞서 조종사와 비행계획, 항공장비 사용절차, 비상탈출 절차 등 교육을 이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경기도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열린 2021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 기념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문 대통령은 개막식 축사에서 “우리 기술로 개발한 FA-50의 늠름한 위용을 직접 체감할 수 있었다”며 “FA-50을 필두로 대한민국의 국방과학과 방위역량을 결집한 무기체계들이 참으로 든든하고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경기도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열린 2021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 기념식에서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의 축하비행을 관람하고 있다. 뉴시스

축사를 마친 문 대통령은 부인 김정수 여사와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의 곡예비행 등을 지켜봤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